김부겸, 대통령과 첫 주례회동서 '국민 통합·현장 중심' 강조
입력: 2021.05.17 16:11 / 수정: 2021.05.17 16:11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첫 주례회동에서 국정 운영의 주안점을 국민 통합과 현장 중심에 두겠다고 밝혔다. /임영무 기자, 청와대 제공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첫 주례회동에서 "국정 운영의 주안점을 '국민 통합'과 '현장 중심'에 두겠다"고 밝혔다. /임영무 기자,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 '접종 속도전-부동산 대책 기본 원칙 조속한 결정' 당부

[더팩트ㅣ청와대=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청와대에서 첫 주례회동을 갖고 향후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김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국정 운영의 주안점을 '국민 통합'과 '현장 중심'에 두고, 코로나19 극복과 민생 문제 해결, 경제 회복과 도약, 국민 화합·상생·포용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며 "이를 위해 오는 22일 국무위원 워크숍을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초기 내각이 동질감을 가지고 있었던 것처럼 마지막 1년 동안 국정 과제를 이끌 장관들이 함께 의지를 다지고 마음을 모으는 워크숍은 바람직하다"고 했다.

이어 김 총리가 "최근 안타까운 사고가 계속되고 있는 산업재해와 아동학대와 관련해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공감을 표하면서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백신을 접종할수록 더 많은 자유가 주어진다는 점을 통해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듣고 숙고하여 결정하되, 현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 기본적인 원칙은 조속히 결정하라"고 지시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첫 회동에서 사회적 갈등 해소와 소통 강화 방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었다"며 "김 총리는 경제계, 종교계 등을 두루 만나며 통합을 추구하겠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각계각층의 의견을 듣고 총리 중심으로 정부가 합심해 가시적 성과를 내달라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sense83@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