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김정숙 여사 배후설은 악의적 의혹, 구태정치"
입력: 2021.05.17 10:24 / 수정: 2021.05.17 10:24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17일 야당의 반대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김부겸 국무총리,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민심과 국회 의견을 충분히 감안한 결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뉴시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17일 야당의 반대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김부겸 국무총리,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민심과 국회 의견을 충분히 감안한 결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뉴시스

"임혜숙·노형욱 임명, 대통령이 '민심·국회 의견' 충분히 감안"

[더팩트ㅣ청와대=허주열 기자]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17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를 강행한 것에 대해 야당이 거세게 반발하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께서 민심과 국회 의견을 충분히 감안했다"고 밝혔다.

이 정무수석은 이날 오전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4주년 연설에서 첫 일성이 지난 4년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남은 1년이라고 얘기했다. 1년짜리 대통령으로서 초심 같은 걸 다시 한번 되새긴 것 같아서 이 정도면 대통령으로서 충분히 합리적 선택을 했다고 본다"라며 "야당도 인사 문제에 대해서는 인사권자의 고민과 재량을 이해해주시고 정상적인 국정 운영에 협조해주시면 좋겠다는 바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둔 상황에서 야당이 지난 인사와 관련한 논란은 더 이상 거론하지 않고, 남은 인사청문회에서도 협조하기를 바란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정무수석은 야당에서 "임혜숙 후보자 문제가 더 심했는데, 이 사람은 임명장을 주고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만 자진사퇴한 건 문제가 있다", "임혜숙 장관 임명 배경에 김정숙 여사가 있다" 등의 주장을 하는 것에 대해선 "굉장히 악의적 의혹, 구태정치라고 본다"라며 "굉장히 잘못된 행태고, 인사 관련해서 이런 근거 없는 문제제기는 저는 반드시 근절돼야 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 정무수석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청문 정국에서 문 대통령과의 회동을 제안한 것에 대해선 "김 원내대표가 되자마자 대통령께서 오찬을 같이 하자고 초청했다. 그때는 준비가 안 됐다고 그래서 굉장히 아쉬웠다"라며 "그런 기조하에 언제든지 만날 수 있다고 본다. 한미정상회담 이후 협의해서 진행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 정무수석은 일각에선 홍남기 경제부총리 유임, 유은혜 사회부총리 교체설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선 "제가 알고 있는 한 청와대에서 인사검증이 추가로 진행되는 것은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는 두 부총리를 포함해 더 이상의 장관급 인사는 없을 것이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이 정무수석은 '현재의 당·청 관계를 어떻게 진단하는가'라는 질문에 "당·청 갈등이란 게 있을 수 없다고 보고 당이 주도하는 건 맞다고 본다"라며 "저희가 제시한 국정과제를 충실히 이행하는 건 정부의 역할이기 때문에 행정부는 그것대로 또박또박 일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