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정부, 허접하고 설익은 80년대 운동권 사고"
입력: 2021.04.29 10:37 / 수정: 2021.04.29 10:37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대북 대화 재개를 촉구한 것에 대해 한마디로 남의 집 제사상에 감 놔라 배 놔라한 것이라며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생각난다고 직격했다. /국회=남윤호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대북 대화 재개를 촉구한 것에 대해 "한마디로 남의 집 제사상에 '감 놔라 배 놔라'한 것"이라며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생각난다"고 직격했다. /국회=남윤호 기자

"美 바이든에 대북 대화 촉구? 무식하면 용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무식" "허접" 등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안 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음 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앞둔 문 대통령의 최근 언론 인터뷰 내용과 함께 세계를 바라보는 시각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대통령의 말씀을 듣다 보면 지금 대한민국 외교는 국제사회의 보편적 규범, 냉정한 국제질서와 현실, 세계 민주주의와 동맹의 가치, 그리고 세계의 커다란 변화(메가 트렌드)를 제대로 읽어내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은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공개적으로 바이든 대통령이 바로 북한과 대화해야 하며, 트럼프 전임 대통령의 합의를 폐기하면 실수가 될 것이라는 등 회담 상대가 불쾌감을 느끼기에 충분한 결례에 가까운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며 "미국 새 행정부의 변화한 정책 방향에 대해서도 전혀 이해를 못하다 보니 이런 발언이 나온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대북 대화 재개를 촉구한 것에 대해 "한마디로 남의 집 제사상에 '감 놔라 배 놔라'한 것"이라며 "무식하면 용감하다는 말이 생각난다"고 직격했다.

안 대표는 또, 문 대통령이 백신 한미 스와프 추진과 관련해 미국을 비판한 것도 문제 삼았다. 정부의 무능과 상황판단의 오류 때문에 백신접종 후진국이 된 책임을, 백신 생산국의 국경봉쇄와 수출통제, 자국 우선주의로 돌리려는 발언은 냉정한 국제사회 질서를 이해하지 못하는 발언이었다는 것이다.

그는 "중국에는 지나칠 정도로 저자세와 호의적 발언을 쏟아낸다. 미중 신냉전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적절한 전략적 발언인지 의문스럽다"며 "지금 세계를 변화시키고 있는 3대 메가 트렌드는 코로나19와의 전쟁, 4차 산업혁명, 그리고 미중 신냉전이다. 그 중 미중 신냉전은 군사적 패권경쟁일 뿐만 아니라 경제 패권경쟁이며, 가장 핵심적으로 기술 패권전쟁이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허접하고 설익은 80년대 운동권 사고로 세계 질서를 바라보고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현시점 국제사회의 질서와 흐름을 제대로 읽어내는 냉정함과 정보력 그리고 통찰력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cuba20@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