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저 공사 중단에 뜬소문…靑 "인근 주민 피해 고려"
입력: 2021.04.29 00:00 / 수정: 2021.04.29 00:00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거주할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 건립 공사가 최근 중단되면서 여러 추측이 나온 가운데 청와대는 28일 사저 변경 가능성은 검토하지 있지 않고, 공사로 인한 주민 피해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 사저. /임세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거주할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 건립 공사가 최근 중단되면서 여러 추측이 나온 가운데 청와대는 28일 "사저 변경 가능성은 검토하지 있지 않고, 공사로 인한 주민 피해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 사저. /임세준 기자

엇갈린 두 마을 분위기…靑 "사전 변경 검토 안 해"

[더팩트ㅣ청와대=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거주할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 건립 공사가 중단되면서 여러 추측이 나온 가운데 청와대는 28일 "사저 변경 가능성은 검토하고 있지 않고, 공사로 인한 주민 피해를 염두에 둔 조치"라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지난해 6월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기존 사저는 양산 매곡동에 있지만, 경호처에서 매곡동 자택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혀 퇴임 후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지낼 계획"이라며 "최근 신규 사저 부지로 하북면 지산리 5개 필지 2630.5㎡(약 797평)를 사비로 매입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신규 사저와 경호 시설이 착공에 들어가자 하북면이장단협의회 등 17개 주민단체는 '대통령 사저 건립 반대' 현수막을 수십 장 내걸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지역주민과 소통 없는 사저 건립 방식, 문 대통령이 퇴임 후 평산마을로 내려오면 관광객이 몰려 교통난 및 소음 공해 등이 발생할 것 등을 우려해 이같은 조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이 게시한 현수막 중 일부를 누군가가 무단 철거하고, 하북면이장단협의회가 경찰에 조사를 요구하면서 경찰 수사도 진행되고 있다.

경남 양산시 하북면 주민단체들이 문재인 대통령 사저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을 설치한 모습. /강보금 기자
경남 양산시 하북면 주민단체들이 '문재인 대통령 사저 건립'을 반대하는 현수막을 설치한 모습. /강보금 기자

반면 기존 사저가 있던 양산 매곡마을 주민들은 마을 입구에 '대통령을 기다린다'는 현수막 등을 내걸면서 문 대통령에게 돌아오라는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이들은 문 대통령이 하북면 주민들에게 홀대를 받는 모습이 안타까워 이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 사저와 신규 사저 터가 위치한 주민들의 입장이 갈리고, 신규 사저 공사도 중단되면서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사저를 매곡동으로 옮기는 것 아니냐"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춘추관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 양산 사저 공사가 지금 전면 중단됐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사저 변경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사저 변경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건축 관련한 규정에 맞게 준수하고 있고, 인근 주민들이 먼지 발생이나 이런 부분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그런 부분을 철저하게 하기 위해서 준비하는 과정으로 보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 평산마을 신규 사저 공사는 주민 불편 문제를 점검 및 개선한 뒤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