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성역화된 조국, 아킬레스건으로 작동할 것"
입력: 2021.04.14 14:02 / 수정: 2021.04.14 14:02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영향력이 큰 몇몇 셀럽들이 초선 의원 다섯 명의 휴대전화 번호를 노출시켜 좌표를 찍고 양념을 촉구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금기어 혹은 성역화된 조국 전 장관 문제가 우리의 아킬레스건으로 작동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더팩트 DB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영향력이 큰 몇몇 셀럽들이 초선 의원 다섯 명의 휴대전화 번호를 노출시켜 좌표를 찍고 '양념'을 촉구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금기어 혹은 성역화된 조국 전 장관 문제가 우리의 아킬레스건으로 작동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더팩트 DB

"문자폭탄은 셀럽들의 '양념' 촉구…젊은 의원들 보호하라"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보궐선거 패배 원인으로 제기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금기어 혹은 성역화된 조국 전 장관 문제가 우리의 아킬레스건으로 작동할 것"이라고 직격했다. 또, 일부 초선의원들을 향한 비난을 비대위원장이 나서서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 의원은 이날 본인의 SNS에 '당 쇄신을 가로막는 폭력적 언행을 수수방관할 건가요?'라는 제목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 글에서 최근 일부 초선 의원들을 향한 문자폭탄과 비판으로부터 비대위가 이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반성과 쇄신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와 내심 약간의 희망도 걸어보았다"며 "그러나 원내대표 경선 과정의 공약과 토론회 내용, 그리고 당 대표로 나서고자 하시는 분들의 인식을 접하며 아직도 우리 당 주류세력들은 기득권을 붙잡고 변화를 거부하며 민심보다는 소위 '개혁'에 방점을 두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 같아 솔직히 힘들다"고 했다.

조 의원은 그러면서 당내에서 조 전 장관이 성역화됐다고 지적했다. 앞으로 조국 전 장관이 보수정당의 '탄핵'과 같은 부정적 요인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특히 전날(14일)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일동' 명의의 성명서를 문제 삼았다. 조 의원은 "어렵게 입을 뗀 초선의원들에 대해 거칠고 다듬어지지 않은 언사로 주눅 들게 하려는 의도로 보이는 성명서에 대해 세세히 평가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고 평가 절하했다.

조 의원은 그러면서 "'배은망덕'이라는 단어, 조 장관을 적극 지지하는 민주당 권리당원 일동이라고 자처하는 일부 강성 지지층들 아니면 국회의원이 될 수 없었다는 전제가 깔려있다면 참으로 오만하고 전근대적인 발상의 발로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성명이 '민주당 권리당원 일동'을 참칭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영향력이 큰 몇몇 셀럽들이 초선 의원 다섯 명의 휴대전화 번호를 노출시켜 좌표를 찍고 '양념'을 촉구했다. 실제 문자폭탄이 또 쏟아졌다. 그 와중에 맷집이 약한 많은 의원들은 진저리치며 점점 입을 닫고 있다. 당이 점점 재보선 패배 이전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강성 당원들에게 이와 같은 언행을 자제하라는 메시지가 비대위원장 혹은 비대위 명의로 나와야 한다고 어제 저를 비롯한 몇몇 의원들이 말했고 비대위에 전달하겠다고 했다"며 "오늘 아침 부산 현장 비대위 결과까지 기다렸지만 어제 성명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분노했다.

조 의원은 "우리 당에 변화와 쇄신의 움직임이 있기는 한 건가요?"라고 물으며 "국민들께서는 여전히 우리 당을 한심하게 보시고 결국 내년 3월에도 아직도 야당이 미심쩍어 보이지만 여전히 진절머리 나는 우리 당을 혼내주기 위해 눈 질끈 감고 야당 대선후보를 찍을 수밖에 없었다라고 실토하실 것 같지 않은가요?"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비대위원장에게 촉구한다. 폭력적으로 쇄신을 막는 행위를 좌시하지 말고 소수 강성 지지층들로부터 다수 당원과 뜻있는 젊은 의원들을 보호하십시오. 며칠 지나면 비대위원장 임기가 만료되어 보호하고 싶어도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