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축구' 최재성 "더 신중했어야…죄송"
입력: 2020.11.30 16:30 / 수정: 2020.11.30 16:30
코로나19 재유행 속에서 조기축구회에 참석해 논란을 일으킨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30일 사과했다. /남윤호 기자
코로나19 재유행 속에서 조기축구회에 참석해 논란을 일으킨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30일 사과했다. /남윤호 기자

"앞으로 공직자로서 더 신중하게 판단하고 처신"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라 청와대가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하는 상황에서 조구축구회에 참석해 논란을 일으킨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30일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최 수석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정부기준보다 더 강력한 방역수칙을 자체적으로 만들고 준수하는 분들을 격려하는 자리였지만, 더 신중했어야 했다. 소홀함이 있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죄송하다"면서 "앞으로 공직자로서 더 신중하게 판단하고 처신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최 수석은 지난 29일 서울 송파구 삼전동의 한 초등학교에서 열린 조기축구회 축구 경기에 참석했으며 직접 경기를 뛴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지난 23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모임과 행사, 회식, 회의 등을 취소하거나 연기하도록 한 바 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