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정세균 "주말, 집에 머물러 달라" 호소
입력: 2020.11.27 10:48 / 수정: 2020.11.27 10:48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었다. 지금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거라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현실이 될 수도 있다며 주말, 집 안에 머물러 달라고 호소했다. /임세준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었다. 지금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거라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현실이 될 수도 있다"며 "주말, 집 안에 머물러 달라"고 호소했다. /임세준 기자

丁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 늘어날 우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확진자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자 국민들에게 "집에 머물러 달라"라고 다시 한번 당부했다.

정 총리는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었다. 지금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거라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현실이 될 수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시 주말이 다가왔다. 최근 2주간 주말을 지내고 나면 확진자가 더욱 늘어나는 패턴을 보여주고 있다"며 "따라서 이번 주말을 어떻게 보내는지가 다음 주 확산 여부를 판가름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의 확산세를 꺾지 못한다면 세계 여러 나라가 겪고 있는 대유행의 전철을 우리도 밟을 수 있는 중차대한 위기국면"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정 총리의 모두발언 전문이다.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었습니다. 지난 3월 이후 8개월 만에 최고치로써, 이제는 국내에서도 재확산이 본격화되고 있는 양상입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에어로빅 학원, 학교, 교회, 사우나, 유흥주점, 군부대 등 지역과 시설을 가리지 않고 우후죽순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제주를 포함한 17개 시·도 전체에서, 특히 서울은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올 정도로 상황이 매우 심각하고 긴박합니다. 더구나 최근에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급증하면서 확산 속도마저 빨라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확산세를 지금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거라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현실이 될 수도 있습니다.

수도권의 거리두기는 2단계, 호남권에서는 1.5단계로 높여 시행하고 있습니다만, 그 효과가 나타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합니다. 섣부른 낙관이나 지나친 비관은 금물이며, 상황을 냉정하게 평가하고 지혜롭게 대처해야 할 때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추가적인 방역 강화 조치방안에 대해 논의합니다. 방역이 강화될수록 국민들께는 더 큰 제약과 불편을 드리게 됩니다. 하지만 지금의 확산세가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진다면, 서민경제와 국민생활에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국민과 정부가 힘을 모아야만 더 큰 위기를 막을 수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의 동참과 협조를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최근 일주일 동안 하루 평균 확진자가 380여 명이나 발생하고 있는 만큼,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 확보에도 만전을 기해야 하겠습니다. 지금 당장 사용할 수 있는 중증환자 전담 병상은 아직 여력이 있습니다. 그러나 강원권, 호남권, 경북권의 경우 확보된 병상이 적어 지역 내에서 확진자가 급증할 경우 언제라도 병상이 부족해질 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방역 당국과 지자체는 지역별로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해서 충분한 병상을 미리미리 확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지난번 대구·경북에서 중증환자가 병상 부족으로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했던 일이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되겠습니다.

최근 병원에서 의료진이 확진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의료 인력이 감염되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환자와 국민들에게로 돌아옵니다. 특히 지역거점병원에서 의료진 감염으로 진료가 중단되면 지역 의료체계에 막대한 차질이 발생합니다. 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의료 인력의 감염 예방을 위한 보완대책을 마련해 주시기 바랍니다.

다시 주말이 다가왔습니다. 최근 2주간 주말을 지내고 나면 확진자가 더욱 늘어나는 패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 주말을 어떻게 보내는지가 다음 주 확산 여부를 판가름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의 확산세를 꺾지 못한다면 세계 여러 나라가 겪고 있는 대유행의 전철을 우리도 밟을 수 있는 중차대한 위기국면입니다.

하루속히 방역과 일상의 균형이 회복될 수 있도록 모두가 함께 실천에 나서야 하겠습니다. 국민들께서는 가급적 집 안에 머물러 주시고 모임이나 회식 등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립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