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만난 文대통령 "중국과 한반도 전쟁 종식시킬 것"
입력: 2020.11.26 18:09 / 수정: 2020.11.26 18:09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왕이 "시진핑, 한중 정상 간 우정·신뢰 매우 중요시"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시키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전날부터 2박3일 일정으로 방한한 왕 부장과 접견한 자리에서 "특별히 그동안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건설적인 역할과 협력에 감사를 표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왕 위원께서 한중관계의 발전을 위해서 많은 역할을 해 주시고,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도 건설적인 역할을 해 주실 것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왕 부장의 방한을 환영한다면서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양국 간에 다양한 고위급 교류가 계속되고 있는 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중 우호 협력 관계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여러 계기에 한중관계의 중시를 보여주신 시진핑 주석께 따뜻한 안부 인사 전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한중 양국은 코로나 대응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왔다"며 "또한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필수인력의 왕래가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해 신속통로제도(입국절차간소화)를 가장 먼저 시행을 했고, 또 인적 교류의 점진적인 확대 방안에 합의함으로써 국제협력의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 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우리 양국이 경제 협력과 함께 인적·문화적 교류 협력을 더 강화해 나감으로써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며 "특히 2년 후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이해 새로운 30년을 준비하는 그런 장기적인 발전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왕 부장은 "대통령님께서 만나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하다"며 말문을 연 뒤 "저는 먼저 시진핑 주석님과 리커창 총리님이 대통령에 대한 가장 친절한 인사를 전하겠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또한 "시진핑 주석님께서는 대통령님과의 우정, 상호 신뢰에 대해서 매우 중요시하시며 특별히 저더러 대통령님께 구두 메시지를 전달해 달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왕 부장은 "대통령님 취임하신 후에 양국 정상께서의 관심과 견인 하에 양국 관계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방해를 없애고 번영하게 발전해 나가고 있다"면서 구체적으로 방역에 관한 정보 교류 및 협력, 신속통로신설, 경제 생산 정상화를 위한 공동 노력 등을 언급했다.

왕 부장은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듯이 양국의 이런 방역 협력을 글로벌 방역을 위해서 유익한 경험을 쌓았고, 국제사회에서 모범을 세웠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초청으로 방한한 것과 관련해 "이런 실질적인 행동을 통해서 우리가 대(對) 한국관계에 대한 중시, 한국에 대한 중시, 그리고 한국이 코로나19 사태를 완전히 이길 수 있는 신뢰를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왕 부장은 이어 "오늘 오전에 저와 강 장관님의 회담은 풍부한 성과를 거뒀다. 회담을 통해서 우리는 열 가지 공감대를 이뤘다"며 "이 공감대 중에서는 양측의 협력, 지역 이슈에 관한 그런 공감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가 지금 코로나19의 어려움을 견뎌내서 반드시 더 넓은 전망을 맞이하게 될 것이고, 양측이 손잡고 양국 수교의 30주년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면서 "다시 한번 대통령님께서 시간을 내주셔서 저를 만나주신 데 대해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