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여성 대상 범죄 단호히 대응"
입력: 2020.11.25 10:02 / 수정: 2020.11.25 10:02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성 대상 범죄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성 대상 범죄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여성폭력 더욱 심각한 범죄…피해자 빈틈없이 보호할 것"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정부는 가정폭력, 데이트폭력, 스토킹, 디지털 성범죄 같은 여성 대상 범죄에 단호히 대응하며 피해자를 빈틈없이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부터 12월 1일까지 대한민국의 첫 번째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열며, 성평등과 여성인권을 실천하고, 꾸준히 연대를 이어 온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모든 폭력이 범죄이지만, 특히 여성폭력은 더욱 심각한 범죄"라며 "여성폭력은 보이지 않는 곳, 가까운 곳, 도움받지 못하는 곳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우리 모두 감시자가 되고 조력자가 돼 근절을 위해 동참해야 한다"고 썼다.

별도로 유엔의 여성 폭력 및 차별 근절 캠페인인 '#orangetheworld' 해시태그를 단 문 대통령은 "'여성폭력방지기본법’을 제정하고, 국민과 함께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맞이한 것은 국가가 여성폭력을 막기 위해 책임을 다하겠다는 결연한 약속"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오랫동안 권위주의에 길들었지만, 용기를 내 인식을 변화시키고, 서로를 존중하는 세상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이제 좀 더 서로의 마음을 살피며, 우리의 삶을 함께 존중하고 존중받는 삶으로 바꿔내자"고 강조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