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12월 초 방한할 듯…북한 도발 상황관리 차원
입력: 2020.11.24 09:17 / 수정: 2020.11.24 09:17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 소속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다음달 초 방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한국 측과 한미간 현안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간다. / 사진공동취재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 소속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다음달 초 방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한국 측과 한미간 현안과 한반도 정세에 대한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간다. / 사진공동취재단

협상 보단 한반도 안정적 상황 관리 위한 것

[더팩트ㅣ외교부=박재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 소속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다음 달 초 방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현지시간) 워싱턴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비건 부장관은 알렉스 웡 미 대북특별부대표와 함께 12월 초순 한국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내년 1월 20일로 임기 종료를 앞두고 있는 만큼 한반도의 안정적 상황 관리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예정한 내년 1월 노동당 제8차 대회에서 도발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염두해 둔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북한은 미국에 새로운 행정부가 들어서는 시점에 핵실험이나 장거리미사일 발사,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 등 도발을 하며 기선제압에 나선 경우가 있다.

이번에도 조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맞춰 대미전략을 수정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방한 하는 것으로 보인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