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예선, 100% 시민 여론조사 반영"
입력: 2020.11.12 18:11 / 수정: 2020.11.12 18:11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는 12일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경선에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100% 반영하는 안을 결정했다. 김상훈(가운데) 경준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는 12일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경선에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100% 반영하는 안을 결정했다. 김상훈(가운데) 경준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여성후보 가산점, 예비·본경선 모두 적용 공관위로 넘겨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국민의힘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경선에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100% 반영하기로 했다. 본경선도 당원 20%에 국민참여 80%를 적용, 사실상 시민이 후보를 결정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재·보궐선거 경선준비위원회(경준위)는 12일 9차 회의를 갖고, '공정의힘! 시민경선'(안)을 확정, 공개했다. 경준위가 마련한 경선안의 가장 큰 특징은 '시민참여'와 철저한 '후보 검증'이다.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가 치러진 배경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경준위의 경선안을 보면 서류심사 단계에서 '시민검증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당헌·당규 상 결격사유 외에 200여 개 항목 '자기검증서'를 제출받아 △권력형 성범죄 등 성비위 △세금탈루 △병역비리 △부적절한 이중국적 △공직자 이해충돌 △사회적 부적절행태(막말·갑질) 등 후보자들의 공직적격성 전반에 대해 검증한다.

또한, 시민검증특별위원회를 거치지 않은 근거 없는 타 후보 비방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할 방침이다.

국민의힘 김상훈(왼쪽) 재보선 경선준비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선준비위 회의에서 정양석 사무총장과 인사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국민의힘 김상훈(왼쪽) 재보선 경선준비위원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선준비위 회의에서 정양석 사무총장과 인사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출마를 고민 중인 후보들이 가장 궁금해했던 경선 룰도 확정했다. 경준위는 예비경선은 100%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실시해 본경선 진출자 4인을 결정하되, '정치신인트랙'을 운영한다. '정치신인트랙'은 정치신인 후보자가 2인 이상일 때, 여론조사 상위 4인에 신인이 없는 경우 '신인 중 최다득표 1인'을 본경선에 진출 하게하는 제도다.

본경선은 책임당원 투표 20%, 일반시민 여론조사 80%으로 최종 후보를 선출하기로 했다. 책임당원 투표는 모바일투표로 진행, 전 책임당원의 선택이 경선과정에 효과적으로 반영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본경선을 위해 후보자 합동토론회 2회, 후보자 1:1토론회 3회 등 총 5회 토론회를 실시한다.

토론회 시청률 제고를 위해 심야에 유튜브로 전 토론회를 생중계하며 합동토론회는 방송사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협조를 받아 TV중계를 추진한다. 1000명 규모의 '시민평가단'을 무작위 추첨방식으로 선정, 매 토론회를 시청하고, 다음 날 토론회를 가장 잘했다고 판단한 후보에 '시민평가단'이 투표한 결과를 발표한다. 아울러 경준위는 최근 논란이 됐던 여성후보자에 대한 가산점(20%) 적용으로 의견을 모았다. 경준위는 "경선과정에서 여성·청년·중증장애인 가산점 부여 필요성에 대해 본 위원회는 충분히 공감했다"며 "가산점 적용 범위에 대한 구체적인 결정은 추후에 구성될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추후 의원총회, 비상대책위원회에 보고와 논의를 거쳐 경선제도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상훈 경준위원장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여성 가산점을 예선, 본선에서 다 주는 방향으로, 필요성이 있지 않나 얘기가 나왔다"며 "공관위에 의견을 전달할 것"이라고 했다. 또 "신인 가산점도 주는 방향으로 의견이 모아졌지만, 이것도 공관위에 전달할 것"이라고 했다.

경준위 의결 내용은 다음 주 당 비상대책위원회와 의원총회에 보고하고 최종 조율을 거쳐 확정한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