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전태일 열사에게 '무궁화장' 추서…노동계 최초
입력: 2020.11.12 14:58 / 수정: 2020.11.12 14:58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훈장 추서식에 참석해 전태일 열사의 유가족에게 무궁화장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태일 열사의 셋째 동생 전태리, 첫째 동생 전태삼, 문 대통령, 둘째 동생 전옥순.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훈장 추서식에 참석해 전태일 열사의 유가족에게 무궁화장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태일 열사의 셋째 동생 전태리, 첫째 동생 전태삼, 문 대통령, 둘째 동생 전옥순. /청와대 제공

'전태일 열사 50주기'…文 "가족들의 헌신에 감사"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노동환경 개선과 노동자 인권 개혁을 요구하며 분신한 '아름다운 청년' 고(故) 전태일 열사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전태일 열사에게 추서한 국민훈장 무궁화장은 국민훈장 중 1등급에 해당하며, 노동계 인사로는 최초이다. 국민훈장은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 분야에 공적을 세워 국민의 복지향상과 국가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하며 5등급(무궁화·모란·동백·목련·석류)으로 나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에서 전태일 열사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식을 가졌다.

이번 추서식은 전태일 열사 50주기 추도식을 맞아 노동인권 개선 활동을 통해 국가사회 발전에 이바지한 고인의 공로를 되새기고, 정부의 노동존중사회 실현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마련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 자리에는 전태삼(첫째 동생), 전순옥(둘째 동생), 전태리(셋째 동생) 등 전태일 열사의 가족들과 친구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슬픔을 딛고, 노동자 권익 보호를 위해 지난 50년 동안 열사의 뜻을 이어 온 고(故) 이소선 여사(열사 어머니)를 비롯한 가족들의 헌신과 노력에 대해 깊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

전태일 열사 정부포상을 추천한 전태일의 친구들에게도 열사에 대한 훈장 수여가 친구들의 삶에 대한 격려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태일 50주기 범국민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전태일재단 이수호 이사장에게는 상생과 연대를 실천한 열사의 삶을 노동존중사회 실현으로 함께 이어가자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친수행사에 참석한 가족에게 훈장과 부장, 꽃다발을 수여했다. 꽃다발은 추모의 마음을 담은 국화와 영원한 기억을 의미하는 노단세로 만들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