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윤석열 임기보장' 묻자 노영민 "인사 관련이라 답변 못해"
입력: 2020.11.04 13:45 / 수정: 2020.11.04 13:45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 임기 보장 발언에 대해 답변해줄 수 없다고 했다. 지난달, 29일 운영위 국정감사에 출석한 노 실장. /이새롬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 임기 보장 발언에 대해 "답변해줄 수 없다"고 했다. 지난달, 29일 운영위 국정감사에 출석한 노 실장. /이새롬 기자

野 "청와대 선택적 침묵" vs 與 "대통령 모욕"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총선 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지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언급한 데 대해 "인사 관련된 것은 말씀드릴 수 없다"며 답변을 피했다.

노 실장은 이날 청와대 대상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질의를 받고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메시지를 전달한 건 사실인가' '어떤 메신저인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 원장이나 임종석 전 비서실장인가'라며 여러 차례 질문했지만 노 실장은 "인사 관련 사안은 말해줄 수 없다"고 답변을 반복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당헌을 개정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 입장을 묻는 과정에서 여야 간 고성도 오갔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이 노 실장을 향해 "민주당이 당헌을 개정해 후보를 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여당 의원들은 즉각 "지금 민주당 국정감사 하는 건가" "왜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당헌을 질문하냐"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노 실장은 "대통령은 정당 내부 활동과 결정에 대해, 특히 선거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선 지금까지 입장을 밝힌 적이 없다"며 답변을 거부했다.

김 의원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내기로 한 데 대한 문 대통령 입장이 무엇이냐"고 물은 데 대해서도 노 실장은 "여야 간의 정쟁화된 부분에 대해서는 가급적 입장을 밝히지 않으려고 한다"고 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대통령은 김학의·장자연 사건 (진상을) 밝히라고 하면서도 추미애·윤석열 갈등, 박원순 사건, 정의연·윤미향 사태 등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안 하며 선택적 침묵과 선택적 발언을 하고 있다. 이런 것들이 '2차 가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의 질의가 끝나자 문정복 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요청해 "야당 의원들이 국감장에서 대통령에 대한 모욕적인 발언을 하고 있다"며 "선택적 침묵이 사실에 근거한 이야기냐. 대통령을 욕보이고 발언하는 것이 국회의원으로서 맞는 얘기냐"라고 항의했다. 김 의원이 발언하려 하자 "감 놔라 배 놔라 끼어들지 말라"라고도 했다.

한편 노 실장은 검찰의 라임·옵티머스 수사와 관련한 자료 제출 요구에 청와대가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라임 옵티머스 사태 관련 문 대통령의 '적극 협조하라' 발언 이후에 실제 자료 제출이 이뤄졌느냐는 질의에 "있다. 검찰 자료 요구에 거의 완벽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또 '라임 사태' 연루 혐의를 받고 있는 이강세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가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청와대에서 만난 것과 관련, 청와대 출입 기록도 제공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검찰에서 협조를 요청한 모든 자료에 대해선 다 협조하고 있다"고 했다.


unon8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