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최재성 "'文이 임기 지키라 해' 윤석열 국감 발언 부적절"
입력: 2020.10.29 08:57 / 수정: 2020.10.29 08:57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감사 발언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6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마친 최 수석이 국회  본관 더불어민주당 사무실 쪽으로 이동하는 모습. /이새롬 기자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감사 발언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6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마친 최 수석이 국회 본관 더불어민주당 사무실 쪽으로 이동하는 모습. /이새롬 기자

"박근혜 정부 때 집값 올라"…또 남 탓 비판도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최근 국정감사에서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이 총선 이후 임기를 지키며 소임을 다하라고 했다'는 발언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최 수석은 28일 'KBS 뉴스9'에 출연해 윤 총장의 해당 발언에 대해 "그 얘기를 꺼낸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면서 "좀 부실한 언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이 그런 언급을 한 적이 없느냐'는 사회자 질문에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윤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이 '불법'이라고 한 데 대해선 "냉철하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니 윤 총장이 30분 만에 수용했는데, 국감에 나와서 부인하고 불법이라고 해버렸다"고 했다.

최 수석은 또 "(청와대에서) 추미애 장관의 수사지휘권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말한 배경은 라임 사건으로 구속된 김봉현 씨 폭로로 봐주기 수사에 검찰총장까지 거론되니 검찰을 위해서라도 빨리 매듭짓는 것이 좋겠다는 의미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 부동산 정책으로 전세시장 과열 등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박근혜 정부에서 이뤄진 건설 경기 부양책이 원인이라고 밝혔다.

최 수석은 "박근혜 정부 때 부양책으로 전세금을 못 잡고 '전세 얻을 돈이면 대출받아서 집을 사라'며 (매매시장으로) 내몰다시피 해 집값이 올라가는 결과를 이 정부가 안게 됐다"고 했다.

이어 "굉장히 아이러니컬 한 얘기다. 사실 노무현 대통령 때 집값을 안정시킨다고 드라이브를 걸었는데, 그 혜택을 사실 이명박 정부 때 봤다"며 "그때가 상대적으로 집값이 제일 안정됐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벌써 정권이 3년 차를 넘어 4년 차에 접어들려 하는데 문 정권은 1년 남짓 남은 잔여임기 동안에도 남 탓만 하다 시간을 다 보내느냐"고 지적했다.


unon8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