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살롱 논란'에 장하성 "유흥업소 아닌 음식점 사용" 
입력: 2020.10.21 12:12 / 수정: 2020.10.21 12:12
장하성 주중 한국 대사는 고려대학교 교수 재직 당시 법인카드를 유용해 교육부에서 중징계를 요구받은 것과 관련 유흥주점이 아니라 음식점이었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국회 참석했던 장 대사의 모습. /이새롬 기자
장하성 주중 한국 대사는 고려대학교 교수 재직 당시 법인카드를 유용해 교육부에서 중징계를 요구받은 것과 관련 "유흥주점이 아니라 음식점이었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국회 참석했던 장 대사의 모습. /이새롬 기자

"노래방 시설 아닌 개방된 홀 음식점"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장하성 주중 한국 대사는 고려대학교 교수 재직 당시 법인카드를 유용해 교육부에서 중징계를 요구받은 것과 관련 "유흥주점이 아니라 음식점이었다"고 해명했다.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주중국대사관에 대한 대화상 국정감사에서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의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 사용한 것을 사과 한 것이냐"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교육부 고려대 종합감사에서 장 대사가 고려대 재직 당시 연구비 명목으로 지급된 학교 법인카드를 유흥업소에 사용했다고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노래방 시설이 있는 유흥업소 '룸살롱'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장 대사는 "본인이 고려대 재직 중에 규정에 맞지 않게 비용이 지급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유흥주점에 관한 부분이 아니라 카드를 분할 결제해 부당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당시 결제한 곳은 음식점이고 그곳에서 와인과 맥주와 같은 반주를 마신 것"이라며 "감사 부분에서 노래방 시설이 있다고 하는데, 개방된 홀의 음식점이 이었다"고 재차 해명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