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與 최고위원 완장 무섭다…신동근이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
입력: 2020.10.12 15:40 / 수정: 2020.10.12 15:40
나경원 전 의원이 12일 자신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수공무집행방해 및 국회법 위반혐의로 기소된 나 전 국회의원이 지난달 서울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는 모습. /임세준 기자
나경원 전 의원이 12일 자신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수공무집행방해 및 국회법 위반혐의로 기소된 나 전 국회의원이 지난달 서울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는 모습. /임세준 기자

"문재인 정권 독주 막으려다 '괘씸죄' 걸려 잔인한 정치 복수 당해"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자신의 자녀와 관련한 검찰 수사에 대해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재선, 인천 서구을)이 '나경원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신 의원이 제가 스스로 저의 결백을 주장한 것을 '허세'라고 한다. 그리고 곧 드러날 것이라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차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검찰을 움직여서 제게 없는 죄라도 뒤집어씌우고 말겠다고 윽박지르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이게 수사 가이드라인이 아니면 뭐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나 전 의원은 신 의원과의 과거 악연도 소개했다. 그는 "신 의원은 예나 지금이나 열정적으로 저를 괴롭힌다"며 "지난해 문체부가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옥 구입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법인사무검사 자료를 발표하려고 하니 '면죄부 주느냐'고 엄포를 놔서 결국 문체부 공식 보도자료가 바뀐 적도 있다. 협박도 이런 협박이 없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이번에는 아예 제 항변마저 틀어막겠다는 것이다. 여당 최고위원 완장이 이렇게나 무섭다"라며 "신동근 의원이 빨리 오길 바란다는 '그런 날'은 얼마나 무시무시한 날일까. 그것은 아마 이 정권이 꿈꾸는 검찰 장악이 완성된 그런 날이 아닐까 싶다"고 비판했다.

또한 나 전 의원은 "민주당 공관위원까지 지낸 인사가 저를 향한 고소·고발을 남발하고, 이걸 갖다가 틈만 나면 저를 끌어다 물타기를 해온 민주당"이라며 "이들뿐이겠는가. 저 한 명만 겨냥해서 무려 세 번이나 허무맹랑한 프로그램을 제작해 방송한 MBC, 제 지역구를 쑥대밭으로 만들고 간 정체불명의 외부세력들, 지난해 야당 원내대표로서 문재인 정권의 권력 독주를 끝까지 막으려 했던 제가 '괘씸죄'에 단단히 걸린 것이다. 그래서 이토록 잔인하게 정치 복수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무리 밟아도 저는 쓰러지지 않는다"라며 "아무리 겁을 줘도 저는 움츠리지 않고, 아무리 거짓을 뒤집어씌워도 진실은 빛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나 전 의원이 자신을 13번 고발한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을 공직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한다. 이에 안 소장은 오히려 나 전 의원이 시민사회 관계자와 탐사 언론인에 대해 고소를 남발한다며 단군 이래 최악의 뻔뻔함과 적반하장이라고 일갈했다며 "나 전 의원은 자신의 고발 건에 대해 근거 없는 자신감을 갖고 있는 듯하다. 오래지 않아 나 전 의원의 자신감이 근거 있는 것인지 허세였는지 드러날 것이라고 본다. 그런 날이 빨리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