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코로나 집단감염' 우즈벡 고려인 요양원에 의료진 급파"
입력: 2020.10.11 16:29 / 수정: 2020.10.11 16:29
청와대는 11일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우즈베키스탄의 고려인 독거노인 요양시설인 아리랑 요양원에 우리 의료진을 급파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11일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우즈베키스탄의 고려인 독거노인 요양시설인 '아리랑' 요양원에 우리 의료진을 급파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제공

"의료진, 文 지시 다음 날인 9일 현지 도착해 활동 중"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청와대는 11일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우즈베키스탄의 고려인 독거노인 요양시설인 '아리랑' 요양원에 우리 의료진을 급파했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추무진 이사장 및 국립중앙의료원 의료팀이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 다음 날인 9일 오후 2시 우즈벡 수도 타슈켄트 현지에 도착해서 이 시각 현재 활동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아리랑 요양원에 있는 고려인 독거노인 2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보고를 받고 "의료진 파견 등 신속하고 성의 있는 조치를 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강 대변인은 "의료팀은 첫날인 9일 바로 아리랑 요양원 현장을 방문해 환자 상태 및 분류 상황, 치료 및 중증도별 시설 상황 등을 긴급 점검했고, 10일에는 현지 의료진과 합동 회진을 했다"며 "또 현지 간호사 전원에게 방호 장비 착용, 근무 공간 배정, 관계자 동선 분리 등 감염 대처 교육 활동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김정숙 여사의 위로 서한을 모든 요양원 입주 노인에게 개별로 전달했다"며 "한글 원본을 러시아어로 번역해서 한글 원본과 러시아어 번역본을 각각 복사해서 입주하신 분들에게 개별적으로 한 분씩 전달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현재 아리랑 요양원에서는 중증환자 2명이 추가로 분류돼 총 4명이 중증환자인 상태"라며 "4명 중 1명은 현지 코로나 전담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나머지 3명은 요양원 내 중증환자 치료 병상에서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를 투약받으며 치료를 받고 있다"며 "이 4명을 포함해 현재 고려인 입주 환자는 27명이다. 중증환자 말고는 다행히 양호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