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故 이효재 교수 삶에 큰 존경 바친다"
입력: 2020.10.04 19:21 / 수정: 2020.10.04 19:21
문재인 대통령이 4일 노환으로 별세한 여성운동의 대모 이효재 이화여대 명예교수를 애도했다. 사진은 2017년 10월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녹지원에서 이 교수와 만나 인사를 나누는 모습.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4일 노환으로 별세한 '여성운동의 대모' 이효재 이화여대 명예교수를 애도했다. 사진은 2017년 10월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 녹지원에서 이 교수와 만나 인사를 나누는 모습. /청와대 제공

SNS로 고인 애도…"한국 여성운동의 선구자"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노환으로 별세한 여성운동의 대모 고(故) 이효재(96) 이화여대 명예교수를 애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한국 여성운동의 선구자이며, 민주화운동과 사회운동에도 지대한 역할을 하셨다"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어두웠기에 더욱 별이 빛나던 시절, 큰 별 중 한 분이셨다"라며 "2012년 대선에서 실패했을 때, 크게 상심하여 낙향하셨던 모습이 생생하다"고 썼다.

문 대통령은 "2017년 청와대 녹지원에 한 번 모신 것이 마지막이 되었다"라며 "선생님의 삶에 큰 존경을 바치며 삼가 명복을 빈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2017년 10월23일 고인과 만났다. 당시 이 선생은 문 대통령에게 "우리 민주주의가 다시 회복됐으니 이제 통일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 내외는 휠체어에 앉아 있던 이 선생의 두 손을 꼭 잡고 "건강에 유의하시라"고 당부한 바 있다.

국내 여성운동의 선구자였던 고인은 이화여대 교수로 재직하면서 한국여성단체연합회 회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 등을 이끌었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