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표 선거, 김종철·배진교 결선 '2파전'
입력: 2020.09.28 08:54 / 수정: 2020.09.28 08:54
27일 정의당 당대표 선거가 실시된 가운데 김종철(오른쪽 두번째), 배진교 후보가 결선에 진출했다. 이날 낙선한 박창진(맨 왼쪽) 후보와 김종민(맨 오른쪽) 후보와 함께 기념촬영하는 모습. /뉴시스
27일 정의당 당대표 선거가 실시된 가운데 김종철(오른쪽 두번째), 배진교 후보가 결선에 진출했다. 이날 낙선한 박창진(맨 왼쪽) 후보와 김종민(맨 오른쪽) 후보와 함께 기념촬영하는 모습. /뉴시스

내달 5일부터 투표…9일 발표

[더팩트|문혜현 기자] 정의당이 27일 당 대표 선거를 실시했지만, 과반 득표자가 없어 김종철 후보와 배진교 후보 2파전으로 결선 투표를 치른다. 다음 달 5일부터 시작되는 투표는 9일 결과를 발표한다.

정의당은 이날 온라인 중계를 통해 6기 대표단 선출 선거 결과를 발표했다. 김 후보는 총 득표수 4006표(29.79%)로 1위에 올랐고, 배 후보는 3723표(27.68%)로 2위를 기록했다. 결선에 오르지 못한 박창진 후보는 2940표(21.86%), 김종민 후보는 2780표(20.67%)를 받았다.

선거 결과 과반수 득표를 얻은 후보가 없어 1위와 2위를 기록한 후보에 대해 결선 투표가 진행된다. 정의당 당헌에 따르면 단수의 당직 및 공직후보를 선출하는 선거는 유효투표 결과 중 과반수 득표를 얻은 자를 당선자로 선출하고, 과반수 득표자가 없는 경우에는 결선 투표를 실시한다.

결선 투표는 다음 달 5일부터 9일까지 온라인 투표와 ARS 투표를 통해 실시된다. 선거 결과는 다음 달 9일 개표와 함께 발표된다.

결선에 진출한 김 후보는 "이번 정의당 대표 선거 투표율은 이전에 비해 약간 낮다"며 "그런 부분을 가슴에 안고 남은 선거 기간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그는 1999년 권영길 민주노동당 대표 비서로 정치에 입문했다. 노회찬·윤소하 원내대표의 비서실장을 지냈고 당 선임대변인직을 역임했다.

배 후보는 "결선에 진출한 김 후보와 함께 정의당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데 최선을 다해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 후보는 21대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원내대표를 지내다 당대표 출마를 위해 사임했다. 노동운동가 출신으로 2010년 인천 남동구청장, 2014년 인천시교육청 감사관을 역임했다. 후보 중 유일한 현역의원이다.

당내에선 김 후보가 1위를 차지한 것을 두고 '이례적'이라는 분위기다. 김 후보는 당내 민중민주(PD) 계열의 지지를 받고 있다. 지난 총선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했던 양경규 전 민주노총 부위원장 등이 지원사격하고 있다.

2위에 오른 배 후보는 당내 최대 계파인 민족해방(NL)계열 '인천연합'을 텃밭으로 하고 있다. 이정미 전 대표가 인천연합 출신이다. 때문에 당내에선 배 후보가 우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다른 결과에 나왔다.

이에 따라 결선투표에서 3위를 기록한 박 후보와 4위 김 후보의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 관심이 몰린다. 박 후보는 그동안 당내 계파 구도를 비판해왔고, 김 후보는 '인천연합'과 멀어진 '함께서울'의 지원을 받아왔다.

한편 정의당 부대표로는 김윤기·김응호·배복주·박인숙·송치용 후보가 당선됐다. 청년정의당 창당준비위원장엔 강민진 후보가 당선됐다.


moon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