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계몽군주' 발언에 진중권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 비난
입력: 2020.09.27 10:27 / 수정: 2020.09.27 10:30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평가한 것과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이라고 지적했다. /더팩트 DB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평가한 것과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이라고 지적했다. /더팩트 DB

'국회 대북규탄결의안 사실상 무산' 소식 알리며 "남한은 혼군" 지적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통지문에서 연평도 총격 사건을 사과한 것과 관련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 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평가하자 야권을 중심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국회 차원에서 검토됐던 '국회 대북규탄결의안'이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내용을 담은 뉴스를 공유하며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이라고 지적했다. 혼군은 사전적 의미로 '사리에 어둡고 어리석은 임금'을 말한다.

앞서 유시민 이사장은 지난 25일 노무현재단 유튜브로 생중계된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이전과 다르다"며 "이 사람이 정말 계몽군주이고, 어떤 변화의 철학과 비전을 가진 사람이 맞는데 입지가 갖는 어려움 때문에 템포 조절을 하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도 "통이 큰 측면이 있다"며 유시민 이사장의 발언에 맞장구쳤다.

유시민 이사장의 발언을 놓고 야권에선 거센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이전과 다르다며 계몽군주를 언급했다. /더팩트 DB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이전과 다르다"며 '계몽군주'를 언급했다. /더팩트 DB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북한이 통지문을 통해 사과의 뜻을 밝히자 청와대와 여권의 태도가 돌변했다"며 "야만에 대한 야만적 칭송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통일부 장관은 두 번 사과에 감읍했고, 유시민 이사장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했다"며 "국방장관은 이틀 동안 아무런 대북 대책 없이 청와대의 하명만 기다린 허수아비 장관이었고, 대통령은 잠만 자고 아직도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김정은은 계몽군주가 아니라 폭군이다. 김정은이 계몽군주라면 계몽주의 사상가들이 땅을 칠 일"이라며 "김정은은 고모부를 총살하고 이복형을 독살하고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한국의 민간인을 무참히 사살하고 훼손했다. 절대권력의 수령이 계몽군주가 아니라 제어불능의 폭군"이라고 주장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에서 "통지문에 대한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김정은은 계몽군주니, 긍정적 대화 신호가 보이느니, 매우 이례적인 표현이니'와 같은 북측 입장을 대변하는 언행은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정서에 눈을 감은 한심한 작태"라며 "북측이 보낸 통지문 한 장에 필요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며 호들갑을 떨지 말기 바란다"고 했다.

rocky@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