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 어떤 경우도 국내정치 관여 안 해"
입력: 2020.09.21 15:53 / 수정: 2020.09.21 18:38
박지원 국가안보원장은 21일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결과 합동 브리핑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단 한 건의 정치 개입도 없었다며 어떤 경우에도 국내정치에 절대로 관여하지 못하도록 법률로 명확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공동취재단
박지원 국가안보원장은 21일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결과 합동 브리핑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단 한 건의 정치 개입도 없었다며 "어떤 경우에도 국내정치에 절대로 관여하지 못하도록 법률로 명확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공동취재단

"5.18 민주화 운동 진실, 남김없이 발굴 계속"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21일 "어떤 경우에도 국내정치에 절대로 관여하지 못하도록 법률로 명확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이날 오후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결과 합동 브리핑에서 "국가정보원은 어두운 역사를 더 이상 반복하지 않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단 한 건의 정치 개입도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정원의 개혁과 관련해 "첫째, 정부기관, 언론사 등에 출입하던 국내 정보관 제도를 전면 폐지하고, 국내 정보 부서를 해체, 둘째, 변호사를 '준법지원관'으로 각 부서에 배치해 기획, 집행, 평가 등 업무 전 단계에서 위법 여부를 점검, 또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은 "셋째, '예산 집행 통제심의위원회'를 운영, 예산 집행의 투명성도 높이고 있으며, 넷째, 댓글사건 등 22개 국민적 의혹사건에 대해서는 진상을 규명하고 관계자들은 법에 따라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박 원장은 5.18 민주화 운동 진실 규명을 위해서도 앞으로 계속해서 지원한다는 방침도 밝혔다. 그는 "5.18 민주화 운동 진실 규명을 위해 자체 TF를 구성하고 국정원이 보유한 관련 자료들을 진상조사위원회에 4차례에 걸쳐 지원했고, 앞으로도 남김없이 발굴해서 계속 제공하겠다"면서"또한, 인혁당 소송 관계자, 세월호 유가족 등과도 끊임없이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 국정원은 미래로 가겠다고 앞으로 방향도 제시했다. 박 원장에 따르면 국정원은 AI, 인공위성 등 과학정보 역량을 획기적으로 강화시킨다. 이를 위해 최근 과학정보본부장을 3차장으로 승격했고 조직을 개편했다. 박 원장은 "국정원은 앞으로 여성, 청년, 장애인의 역량을 적극 활용하겠다. 최근 최초의 여성 차장 발탁에 이어 여성 간부 확대, 그리고 올해 말을 목표로 장애인 채용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했다.

특히 박 원장은 국정원의 국내 정치 개입이 불가능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국정원은 법과 제도에 의한 개혁을 완성하기 위해 정치개입 금지와 대공수사권 이관을 골자로 하는 '국정원법' 개정안이 이른 시일 내에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또한, 대공수사권을 차질 없이 이관하고, 안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보침해 관련 업무체계를 재편하겠다. 그리고 검·경과의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등 후속대책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 국가정보원은 오직 국가안보, 국익수호, 국민의 안전을 위해 매진하는 대북·해외 전문 정보기관으로 새 역사를 써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