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9 2주년에 통일부 "남북 그동안 합의 이행해와"
입력: 2020.09.18 10:54 / 수정: 2020.09.18 10:54
통일부 조혜실 부대변인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통일부 조혜실 부대변인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남북관계 개선 위해 노력할 것"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통일부가 9·19 남북공동선언 2주년을 하루 앞둔 18일 "남북은 그동안 평양공동선언 및 9.19 군사합의를 이행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평화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특히, 군사적 갈등 상황을 막아내는 장치로서 평양공동선언과 9.19 군사합의가 중요한 기능을 하였다고 본다"고도 설명했다.

앞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 16일 판문점에 방문해 "북측도 나름대로 (9·19 남북군사)합의를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이어, "합의는 이행을 통해 완성되는 만큼 정부는 앞으로 남북 간 합의사항을 충실히 이행하겠다"면서 "또,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정착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일부 차원에서 기념행사를 주최했던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에는 아무런 행사가 없느냐는 질문에 "장관께서 판문점 현장에 가서 그간의 합의사항을 평가하고 앞으로의 합의이행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다"면서 "그것으로 메시지를 내고 의지를 표명했다"고 답했다.

한편, 현재 남북관계는 지난해 제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교착에 이어 지난 6월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로 경색된 상황이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