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586 향한 '87년생' 장혜영의 호소문
입력: 2020.09.16 17:40 / 수정: 2020.09.16 17:40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1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주축인 586 세력을 향해 변화를 가로막는 존재가 됐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날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질의하는 장 의원. /국회=이새롬 기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1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주축인 586 세력을 향해 "변화를 가로막는 존재가 됐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날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질의하는 장 의원. /국회=이새롬 기자

"지금은 기득권자돼 변화 가로막는 존재"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1987년생 초선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16일 거대 여당 주축 586 세력을 향해 "한때 변화의 가장 큰 동력이었던 사람들이 어느새 시대의 도전자가 아닌 기득권자로 변해 말로만 변화를 이야기할 뿐 사실은 그 변화를 가로막고 있는 존재가 되어버렸다"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 여섯 번째 질의자로 나와 국무위원 질의 전 "우리 민주주의는 정말로 지금 우리가 마주한 이 위기를 돌파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하며 입을 뗐다.

그는 "저는 1987년생이다. 제가 태어난 해에 87년 민주화가 이루어졌다. 21대 국회에는 그 87년 민주화의 주역들께서 많이 함께하고 있다"며 "민주화를 위해 자신의 젊음을 내던졌던 87년의 모든 청년들을 진심으로 존경한다"고 말했다.

이어 "87년생인 저는 독재의 두려움을 피부로 알지 못한다. 그러나 다른 두려움을 안다. 무한한 경쟁 속에 가루가 되어버릴 것 같은 두려움, 나날이 변화하고 복잡해지는 세상 속에 내 자리는 없을 것 같은 두려움, 온갖 재난과 불평등으로부터 나와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끝까지 지켜줄 수 없을 것 같은 두려움, 무사히 할머니가 될 수 없을 것 같은 두려움. 누구를 타도해야 이 두려움이 사라지는지, 알 수 없는 두려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지난 2017년 '이게 나라냐'를 외치며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을 때, 많은 시민들은 기대에 부풀었다. 저 또한 그중 한 사람이었다. 민주화의 주인공들이 민주적인 방식으로 권력을 잡을 때 지금껏 우리 사회의 케케묵은 과제들을 깨끗이 청산하고 새로운 시대에 우리가 마주한 도전들에 용감히 부딪쳐갈 것이라고 기대했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지금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것은 한때 변화의 가장 큰 동력이었던 사람들이 어느새 시대의 도전자가 아닌 기득권자로 변해 말로만 변화를 이야기할 뿐 사실은 그 변화를 가로막고 있는 존재가 되어버린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모두가 평등하고 존엄하게 살아가는 세상을 위해서라면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싸우겠다던 그 뜨거운 심장이 어째서 이렇게 차갑게 식어버린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더 나쁜 놈들도 있다고, 나 정도면 양반이라고, 손쉬운 자기합리화 뒤에 숨어서 시대적 과제를 외면하는 것을 멈추고, 더 나은 세상을 향해 온몸을 내던졌던 그 젊은 시절의 뜨거움을 과거의 무용담이 아닌 이 시대의 벽을 부수는 노련한 힘으로 되살려달라"고 호소했다.

50년생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훈훈한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장 의원이 2021년 정부 예산안에 장애인 활동지원 예산 증가폭이 예년보다 줄었다며 "정부·여당의 통신비 지원 예산을 중증장애인 활동지원 예산으로 쓸 의향이 있느냐"고 묻자 정 총리는 "우리 정부는 취약한 분들, 특히 장애인에 대해 조금이라도 개선해야 한다는 큰 대원칙을 갖고 있지만, 지금 코로나 상황이 너무 힘들고 그와 관련한 예산 소요가 많기 때문에 정부 철학이 충분히 반영되지 못한 면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부족한 부분은 국회에서 채워주면 좋을 것 같고, 정부는 정부대로 앞으로 그런 부분을 유념해 필요한 조치를 잘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장 의원이 '장애인 활동지원 긴급지원보다 통신비가 더 불요불급하다고 생각하나'라고 되묻자 정 총리는 "저는 개인적으로 취약계층 지원이 더 우선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제 개인 생각이 반영되는 건 별개의 문제"라고 답했다. 이어 "지난 추경편성 때 장애인 돌봄 부분을 반영하자는 이야기를 정부에 하지 못했다. 그래서 제가 의사표시할 기회를 놓쳤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예산 편성 기회 때 머리에 잘 넣어두었다가 이런 부분을 챙기는 게 좋겠다고 권유하겠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이 질의를 끝내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87년생 장 의원님 잘했다. 장하다"고 격려했다.


unon8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