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딸 프랑스 비자 청탁 관련 외교부 "사실관계 파악 중"
입력: 2020.09.08 15:18 / 수정: 2020.09.08 15:18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 외교부를 통해 자신의 딸 유학비자를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 파악 중에 있다고 답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성명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 외교부를 통해 자신의 딸 유학비자를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 파악 중에 있다"고 답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성명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외교부가 아닌 다른 루트 가능성 제기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 외교부를 통해 자신의 딸 유학비자를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 파악 중에 있다"고 답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해당 질문에 대해 "외교부를 통했다면 파악이 쉬웠지만, 그렇지 않은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7일 한 언론은 보도를 통해 2017년 추미애 당시 의원실에서 근무했던 보좌관이 추 장관 둘째 딸의 프랑스 유학 비자와 관련해 외교부에 청탁을 넣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외교부는 어떤 경로로 통해 이뤄졌느냐는 질문엔 "관련해서 파악 중"이라며 "추후에 파악되는 대로 밝히겠다"고 답했다.

해당 기사에서 국회 파견 외교부 직원과 주불대사관 한국인 직원과 연관이 있다는 내용이 있는데, 이에 대해선 "국회 파견직원에 대해서는 아는 바는 없다"면서 "주불 소속 관련 사항도 지금 파악하고 있는데 쉽지는 않다"고 말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