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전광훈 목사 행위 심각한 우려…응분의 조치 따라야"
입력: 2020.08.18 13:12 / 수정: 2020.08.18 13:12
미래통합당이 18일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논란에 대해 통합당은 전 목사와 아무 관계가 없고, 이해할 수 없는 그의 행동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전 목사가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8·15 광화문 국민대회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모습. /임영무 기자
미래통합당이 18일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논란에 대해 "통합당은 전 목사와 아무 관계가 없고, 이해할 수 없는 그의 행동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전 목사가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8·15 광화문 국민대회'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모습. /임영무 기자

"민주당, 코로나19 안이한 대응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국민 탓"

[더팩트ㅣ국회=허주열 기자] 미래통합당이 18일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의 8·15 광화문 집회 참석 등 공동체의 안위를 위협한 행동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전 목사는 정부의 방역시책에 협조하지 않은 채, 공동체의 안위마저 위협하는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을 했다. 특히 확진 이후의 행동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전 목사는) 비판받아 마땅하며 책임 있는 자리에서 책임 있는 행동을 못 한 데에 응분의 조치가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통합당은 광화문 집회를 사실상 방조한 것에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며 "홍문표 의원 등 전·현직 의원들이 집회에 참석했으며, 당원 대상으로 집회에 참석하지 말라는 어떤 지침도 내리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유일한 통합당 현역 의원인 홍 의원은 복수 매체를 통해 "전 목사를 알지도 못하고 현장에서 접촉하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한 "지역구(충남 홍성·예산)에서 올라온 종교인 3명가량과 인사를 나눈 후 집회 장소를 떠났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코로나19로 국민들의 생명이 위협받고 온 국민이 고통을 감내하는 상황을 정부·여당은 왜 정치 쟁점화 하는 건지 묻고 싶다"라며 "여당은 연휴 직전 정부의 대대적인 특별여행 기간 독려, 할인쿠폰 대대적 발급 등 안이한 대응은 인정하지 않은 채 오히려 국민 탓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그는 "주말에 모인 많은 국민들은 정부·여당에 호소하러 것이지 전 목사를 보러 간 것이 아니다"라며 "국민들의 비판의 목소리를 겸허히 들어야 할 집권당이 본인들은 빠지고, 오히려 국민들에 덮어씌우는 정략적 의도가 궁금하다. 코로나19로 대한민국 국민 건강이 위협받는 상황에 정치를 끌어들이지 말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통합당은 전 목사와 아무 관계가 없고, 함께 한 적도 없다"라며 "말이 안 되는 걸 굳이 엮으려고 애쓰는 게 안쓰러워 보일 뿐이다. 민주당은 국민을 위해 정쟁의 욕구를 내려놓고 남 탓 궁리할 시간이 있으면 방역 조치 하나에라도 더 신경 쓰길 권한다"라고 강조했다.

sense83@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