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역전당한 이낙연 "국민 실망과 답답함 제게도 해당
입력: 2020.08.14 15:29 / 수정: 2020.08.14 15:29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율 역전에 대해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이 오르고 내리고는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7월 30일 경기도청에서 이 지사와 인사를 나누는 이 후보(오른쪽). /이새롬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율 역전에 대해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이 오르고 내리고는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7월 30일 경기도청에서 이 지사와 인사를 나누는 이 후보(오른쪽). /이새롬 기자

문의 쇄도에 선거캠프 통해 입장문 밝혀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역전당했다는 결과에 대해 14일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이 오르고 내리고는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당대표 선거 캠프를 통해 입장문을 내어 "여러 현안들에 대해 쌓인 국민의 실망과 답답함은 저에게도 해당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국갤럽 여론조사(8월 11~13일 조사기간, 전국 유권자 1001명 대상) 결과, 차기 정치 지도자(대통령) 선호도에서 이 후보는 17%로, 19%를 기록한 이 지사보다 뒤처졌다. 이 후보는 7개월 연속 20대 중반으로 선두였으나 이 지사 선호도가 급상승해 여권 대권주자 선두 경쟁 구도가 본격화한 것이다.

이 이 후보는 또 전날(13일) 미래통합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이후 민주당의 지지도를 처음으로 추월했다는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서도 "지금은 저를 포함해 정부 여당이 겸손했는지, 유능했는지, 신뢰를 얻었는지 되돌아볼 때"라며 "당 대표에 나선 후보로서 특별한 책임감을 느낀다. 저부터 되돌아보겠다. 29일 전당대회가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 국민의 삶과 마음에 더 세심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는 당분간은 차기 대권주자보다 당권주자로서의 행보에 집중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unon8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