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이슈] 심상정 vs 태영호, 수해 복구 작업 사진에 '극과 극' 반응
입력: 2020.08.11 14:08 / 수정: 2020.08.11 15:50
정치인들의 수해 피해 지역 방문이 이어지는 가운데 태영호(오른쪽) 미래통합당 의원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사진이 비교되며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 /임영무 기자·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정치인들의 수해 피해 지역 방문이 이어지는 가운데 태영호(오른쪽) 미래통합당 의원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사진이 비교되며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 /임영무 기자·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논란 뒤 삭제→정의당 "논란 때문 아냐"

[더팩트|문혜현 기자] 정치인들의 수해 복구 현장 모습을 놓고 평가가 극과 극을 달리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수해 피해 현장을 방문해 복구 작업을 하는 사진을 공개했다가 여론의 도마에 올랐고, 반대로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해서는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다.

또, 심 대표는 '재해 현장을 올리는 건 적절치 않다'는 비난이 일자 관련 사진을 모두 삭제했지만, 태영호 통합당 의원의 사진과 비교되며 다시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심 대표는 지난 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의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안성시 죽산면 산사태 피해 농가에서 수해복구 지원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늘 재해 현장 방문은 조심스럽다. 다급한 긴급복구 현장에 실질적 도움도 못 되면서 민폐만 끼치게 되지 않을까 해서"라며 "망연자실한 피해 주민들께 작은 위로라도 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열심히 일했다"라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누리꾼들은 사진 속 깨끗한 심 대표의 옷과 장화를 문제삼으며 "이런 작업하실 때는 카메라는 가져가지 말아라", "집안 가득한 토사를 퍼내고도 옷과 신발이 깨끗한데 사진을 올리지 말든지" 라는 등의 비난이 이어졌다. 이에 심 대표는 9일 관련 사진을 모두 삭제했다.

심 대표의 사진은 태 의원의 수해복구 사진과 비교되며 다시 화제에 올랐다. 태 의원은 지난 5일 미래통합당이 충북 충주를 비롯해 수해 지역을 방문해 복구 작업에 나섰다. 조수진 통합당 의원은 지난 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무기력함을 확인한 7월 임시국회가 끝나고 우리 당은 충북을 중심으로 수해복구 작업을 벌였다"며 "태 의원은 하루종일 허리를 펴지 않고 쉴 새 없이 삽으로 흙을 치웠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이 업로드한 사진 속 태 의원은 마스크와 캡모자를 착용한 채 진흙탕이 된 집 안에서 진흙으로 뒤덮인 변기 커버를 들고 있었다. 태 의원의 신발·장갑 등 작업복에도 진흙이 묻어 있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태 의원 감사하다. 응원한다. 힘내시라", "성지순례 왔다. 태 의원 존경스럽다. 당신은 진정한 이 나라의 국민이다"라는 댓글을 달며 격려했다.

정의당은 심 대표의 추가 사진을 공개하며 옷과 장화가 깨끗하다는 지적에 (사진을) 삭제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동떨어졌다며 유감을 드러냈다. /정의당 제공
정의당은 심 대표의 추가 사진을 공개하며 "옷과 장화가 깨끗하다는 지적에 (사진을) 삭제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동떨어졌다"며 유감을 드러냈다. /정의당 제공

상대적으로 깨끗한 옷을 입고 있었던 심 대표가 태 의원과 비교되면서 힐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선 심 대표가 비판을 의식해 사진을 삭제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이를 두고 재차 논란이 되자 정의당 측은 유감을 드러냈다. 정의당은 "다수 시민들께서 댓글로 재해지원 관련 사진을 올리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주셔서 이를 받아들여 사진을 삭제한 것"이라며 "심 대표의 사진은 복구 활동 초기에 잠깐 찍은 사진을 올린 것이고, 실제 복구지원 활동에 참가한 당직자들은 복구활동에 경황이 없어서 심 대표의 이후 복구 지원사진을 제대로 찍지 못하였을 뿐이다. 옷과 장화가 깨끗하다는 지적이 있자 삭제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동떨어진 기사로서 심히 유감을 표하는 바다"라고 했다.

최근 연이은 폭우로 수해 피해가 급증하자 각당 지도부와 지역구 의원들은 모두 수해 현장에서 나서 점검·보고 등을 받고 봉사에 나서고 있다. 다만 정치인들이 수해 현장에 방문한 모습을 잇달아 SNS에 게재하면서 '보여주기식'이라는 비판도 일고 있다.


moon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