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광복절특사?… 윤상현 "文대통령, '관용 리더십' 보여야"
입력: 2020.08.11 13:55 / 수정: 2020.08.11 13:55
윤상현(가운데) 무소속 의원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오는 광복절에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제안했다. 사진은 지난 2017년 3월 검찰 조사를 마치고 자택으로 귀가하는 박 전 대통령과 윤 의원의 모습. /더팩트 DB
윤상현(가운데) 무소속 의원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오는 광복절에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제안했다. 사진은 지난 2017년 3월 검찰 조사를 마치고 자택으로 귀가하는 박 전 대통령과 윤 의원의 모습. /더팩트 DB

박근혜 전 대통령 광복절특사 제안…尹 "40개월째 수감 중"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친박으로 분류되는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오는 75주년 광복절을 맞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제안했다.

윤 의원은 이날 본인의 SNS에 ‘문재인 대통령께 당부드립니다'로 시작하는 글에서 "오는 8.15 광복절에는 '분열의 상징'으로 변해 버린 광화문 광장을 '국민통합의 상징'으로 복원 시켜 주시길 바란다"며 그 시작은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께서 취임하자마자 '광화문 시대'를 열겠다고 했고, '관용적 리더십'을 통해 '국민통합'을 이루겠다고 매번 강조했다"면서 "관용의 리더십은 광화문 광장을 '분열의 상징'에서 '통합의 상징'으로 승화시키는 것이고, 그 첩경은 박근혜 전 대통령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것을 해결할 분은 문 대통령밖에 없다. 박 전 대통령이 감당한 형틀은 정치적, 인도적으로 지극히 무거웠다. 이미 역대 대통령 중 가장 긴 40개월째 수감생활을 이어오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윤 의원은 대한민국의 심장과 같은 광화문 광장에서 진보와 보수, 좌와 우,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 양극단의 대치가 계속되는 한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는 요원하고 대립과 반목이 만연해질 뿐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 재판 확정 이전에 사면을 바라는 것 자체가 어려운 일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2월 박 전 대통령 탄핵 촛불집회 참석 당시. /더팩트 DB
문재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 "재판 확정 이전에 사면을 바라는 것 자체가 어려운 일"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2월 박 전 대통령 탄핵 촛불집회 참석 당시. /더팩트 DB

그는 "문 대통령께서 강조한 '관용'이야말로 국민을 반으로 갈라놓은 광화문 광장을 하나로 합치게 하는 유일한 해법"이라면서 "박 전 대통령에 대문제 해결 없이 광화문 광장은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로 갈린 채 통합이 될 수 없으며, 역사의 불행만 악순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용서와 화해만이 촛불과 태극기를 더 이상 '적'이 아닌 '우리'로 만들 수 있으며, 그 용서와 화해는 '관용의 리더십'이다. 대한민국이 하나가 되기 위한 통 큰 결단을 내려 주시길 거듭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통령 사면 제안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최근인 지난 5월 문희상 전 국회의장도 퇴임 기자회견에서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문 의장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도 있어야 한다.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간이 됐다"면서도 문 대통령은 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도 박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한 질문을 받은 바 있다. 취임 2주년이었던 지난해 5월 특별대담에서 문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 "아직 재판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그런 상황 속에서 사면을 말하기는 어렵다"라며 "재판 확정 이전에 사면을 바라는 것 자체가 어려운 일"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지난 7월 파기환송심에서 원심보다 10년 줄어든 징역 20년형을 선고 받았다.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직권으로 심리한 직권남용죄 일부가 무죄 판단을 받았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