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윤석열 손발 잘라도 '달님' 몰락 막을 수 없어"
입력: 2020.08.10 14:10 / 수정: 2020.08.10 14:10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사장 인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손발을 잘라도 달님의 몰락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 수해 피해가 이어지자 태양광 사업 비리와 연관성의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남윤호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사장 인사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손발을 잘라도 '달님'의 몰락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 수해 피해가 이어지자 태양광 사업 비리와 연관성의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남윤호 기자

文대통령 작심 비판…安 "태양광 비리와 수해 피해 국조 추진"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최근 검사장급 인사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손발을 잘라도 '달님'의 몰락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달님'은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대통령을 지칭하는 표현으로 사실상 문재인 정부의 몰락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대표는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는 명백한 '인사독직'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권력의 충견이 되면 승진하고 좋은 보직 받을 것이고, 그렇게 못할 거면 나가라는 노골적인 인사권 남용이다"이라고 날을 세웠다.

안 대표는 "이렇게 하고도 검찰개혁을 말하니 뻔뻔함이 하늘을 덮는다"며 "겉으로는 개혁을 외치면서 뒤로는 검찰조직의 건강성을 완전히 붕괴시키고 있는 이 정권의 반민주 행태에 대해서는 반드시 국민과 역사의 평가가 뒤따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권력을 마구 휘두른다고 해서 세상일이 권력의 뜻대로만 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아무리 윤석열 총장의 손발을 잘라도 정권의 황혼을 막을 수는 없다. 야당을 압박하고 국회를 무용지물로 만들어도 '달님'의 몰락을 막을 수 없고, 별님의 추함도 감출 수 없다"면서 "여러분들이 그러면 그럴수록 '살아있는 권력에 엄정하라'던 대통령의 위선은 더 크고 또렷하게 국민의 가슴에 각인될 뿐"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또, 최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청와대 일부 다주택 수석의 사의 표명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잠시 상황만 모면하면 된다는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짓"이라는 게 안 대표의 판단이다.

그는 "수해로 온 나라가 고통을 받고 있는 가운데 벌어진 대통령 비서실장과 수석들의 사직 쇼와 검찰 인사에 대해서는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다"며 "부동산에 대한 주무 책임자는 가만히 있는데 비서실장, 그리고 부동산 정책과는 관계없는 수석들이 사표를 냈다. 사표를 낸 분들은 처음부터 고위공직자로 자격이 없었다는 지적 그리고 직(職)보다는 아파트를 택했다는 국민의 조롱과 비판을 청와대는 뼈아프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전국에 발생한 비 피해와 관련한 추경 편성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정부가 수해 지원금 규모를 현실화하고 긴급 생활지원과 금융 지원 등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것이다.

안 대표는 또, 일부에서 제기한 태양광 발전 시설과 산사태의 연관성에 대해 "즉각적인 감사원 감사 시행을 이번 달 예정된 국회 결산 임시회에서 여야가 의결해줄 것을 제안"하며 "이것으로 부족하다면 범야권 공동으로 태양광 비리와 수해 피해의 구조적 문제점을 밝히는 국정조사 실시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경고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