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물물교환에 美도 공감"에서 "협의된 바 없다" 입장 번복
입력: 2020.08.10 13:11 / 수정: 2020.08.10 13:11
통일부가 승인을 앞둔 작은형식의 남북 간 물물교환을 두고 공감의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으나 곧 협의된 바 없다고 수정했다. 서울 종로구 통일부의 모습. /뉴시스
통일부가 승인을 앞둔 작은형식의 남북 간 물물교환을 두고 "공감의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으나 곧 "협의된 바 없다"고 수정했다. 서울 종로구 통일부의 모습. /뉴시스

외교문제 번질뻔한 단순 해프닝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통일부가 10일 승인을 앞둔 작은형식의 남북 간 물물교환을 두고 "공감의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으나 곧 "협의된 바 없다"고 수정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물물교환과 관련 한미 간 조율이 필요하냐'라는 취지의 기자 질문에 "미국 측이 이미 취지에 대해 공감한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통일부는 약 30분 만에 이에 대한 내용을 번복했다. 통일부는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작은 교역은 현재 검토 단계에 있는 사안으로 한미 간 협의된 바 없다"라고 수정했다.

미국 측과 없던 내용을 협의 없이 발표하는 상황으로 '외교 문제'까지 번질 수 있었지만, 단순 정부 관계자의 질문 오해로 인한 해프닝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질문 내용을 착각을 했다"며 "세계식량계획(WFP)를 통한 대북 지원에 대해서는 미측과 소통을 했지만, 물물교환에 대해서는 미측과 협의를 하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미측과도) 소통은 하겠지만, 남북간 작은 교역 구상은 아직 검토 단계이고 구체적인 액션이 취해진 것도 아니어서 미측에 설명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6월 말 남측 민간단체인 남북경총통일농사협동조합과 북측 개성고려인삼무역회사는 북한 술과 남측의 설탕을 맞바꾸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통일부는 이에 대한 반·출입 승인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