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비서실장 후임은 누구?…고심 깊어진 文대통령
입력: 2020.08.10 00:00 / 수정: 2020.08.10 00:00
문재인 대통령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 청와대 수석 5명의 사표 처리 여부에 이목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르면 10일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 DB
문재인 대통령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 청와대 수석 5명의 사표 처리 여부에 이목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르면 10일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 DB

순차 교체냐? 일괄 교체냐?…10일께 결정할 듯

[더팩트ㅣ이철영 기자·청와대=신진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 청와대 수석 5명의 사표를 일괄처리할지, 아니면 순차적으로 처리할지 고심 중이다. 또, 노 실장의 후임으로 정치권에서 거론됐었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임명할지도 주목된다.

청와대는 지난 7일 오후 노 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이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고 발표했다. 집단 사의 표명 이유에 대해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 책임을 지겠다는 뜻"이라며 "노 실장이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최근 상황을 종합적으로 책임을 지시겠다는 뜻'에 대해서는 별도로 설명하지 않았지만, 청와대 고위 공직자의 '다주택' 처분과 관련한 여론 악화에 따른 '책임'으로 보인다.

노 실장 등 수석 5명이 일괄 사의를 표명하면서 후임 인사로 시선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주말 특별한 일정 없이 사표 수리를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민심을 고려할 때 문 대통령이 사표를 반려할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다만, 후임 인선 등을 고려할 때 순차적으로 사표를 수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6명이 한꺼번에 물러날 경우 업무 공백이 상당하다는 점에서 고민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정무·국민소통·민정 수석 등 일부 수석들의 사표를 먼저 수리한 후 노 실장 후임을 고민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민심에 기름을 부은 김조원(사진) 민정수석과 정무수석, 국민소통수석 등에 대한 인사를 우선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부동산 민심에 기름을 부은 김조원(사진) 민정수석과 정무수석, 국민소통수석 등에 대한 인사를 우선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일단 다주택자 논란에 오른 김 민정수석과 앞서 교체설이 돌았던 정무수석 등에 대한 인선을 우선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강 정무수석 후임으로는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최재성 전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올랐다. 정치권에선 박 전 대변인은 정무수석이 아닌 국민소통수석에 기용될 것이란 이야기도 나온다.

김 민정수석 후임으로는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검찰 출신 이재순 법무법인 서평 대표변호사,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등의 이름이 거론된다.

문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실장이 될 가능성이 있는 노 실장 후임을 놓고 정치권 일각에서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 이름이 거론된다. 김 장관은 올해 초 이미 한차례 노 실장 후임으로 자리를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 바 있다. 김 장관은 문 대통령이 지난 2015년 당 대표에 취임한 직후 당 대표 비서실장을 지낸 인연도 있어 정치권에서 다시 한번 김 장관의 이름이 거론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장관뿐만 아니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 원장, 우윤근 전 러시아 대사 등도 거론된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노 실장의 사표를 반려할 가능성도 있어,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르면 10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관련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오전 보고 내용에 대해 역정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노 비서실장을 포함한 수석 다섯 명의 전격적 사의 표명도 이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