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추미애 저격' 문찬석에 "찌질하다…전관예우 대신 봉사해라"
입력: 2020.08.09 19:29 / 수정: 2020.08.09 19:29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문찬석 광주지검장을 맹비난하며 검찰 개혁 완수를 다짐했다. /남용희 기자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문찬석 광주지검장을 맹비난하며 검찰 개혁 완수를 다짐했다. /남용희 기자

김용민, 검찰 사표 낸 문찬석 맹비난…"무능해서 인사 불이익 받은 것"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사표를 낸 문찬석 광주지검장을 향해 "찌질하기 그지없다. 무능해서 인사에 불이익을 받은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이 인사불이익을 받았기 때문에 검찰개혁도 문제가 있고, 이번 인사도 잘못되었다고 주장하는 것처럼 보인다"며 이같이 적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문 검사장은 전날 사표를 냈다. 광주지검장에서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좌천성 인사를 받자 사표를 낸 것이다. 그는 "전국시대 조나라가 인재가 없어 장평전투에서 대패하고 40만 대군이 산채로 구덩이에 묻힌 것인가. 옹졸하고 무능한 군주가 무능한 장수를 등용한 그릇된 용인술 때문이었다"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떠났다. 그는 "'친정권 인사들'이니 '추미애 검사들'이니 하는 편향된 평가를 받는 검사들을 노골적으로 전면에 내세우는 이런 행태가 우려스럽고 부끄럽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이번 법무부 인사는 형사부, 공판부 강화의 기조가 유지되고 있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특수부 출신이 독점하던 요직이 자연스럽게 분산되는 것"이라며 "유아처럼 자신의 인사불이익만 보지 말고 그 동안 열심히 일하면서도 인사에서 인정받지 못해 온 동료 형사·공판부 검사들도 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검찰개혁은 시대정신이 됐고 되돌릴 수 없다"며 "검찰이 한발 빠르게 적응하고 동참해도 모자랄 판에 여전히 검찰개혁 발목잡겠다는 생각만 하고 있는 문찬석 씨가 검찰에서 나가주는 것이 참으로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검사장이) 한동훈에 대한 수사도 지적하고 있는데, 윤석열 총장이 수사를 방해하는 행위가 김학의 사건보다 더 심각한 것은 보이지 않는지 되묻고 싶다"며 "개인적으로 무척 아쉬운 것은 이런 검사가 그만두고 나와서 변호사로 개업해 떵떵거리고 살 수 있는 구조를 아직 개혁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문 검사장이) 서초동에서 변호사로 역할을 하겠다고 다짐하고 있는데, 전관예우로 돈 좀 벌어볼 생각이라면 빨리 접는 게 좋을 것"이라며 "고위 검사 출신으로서 사회에 봉사하고 살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