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김정은 과거에도 피해복구 현지지도 사례 있어"
입력: 2020.08.07 11:05 / 수정: 2020.08.07 11:05
통일부가 7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밝혀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수해피해 복구 현지지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밝혔다. 통일부 조혜실 부대변인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통일부가 7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밝혀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수해피해 복구 현지지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밝혔다. 통일부 조혜실 부대변인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비정치적인 분야 협력 일관되게 추진한다는 입장"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통일부가 7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밝혀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수해피해 복구 현지지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지난 2015년 9월 1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수해피해를 입은 나선시에서 피해복구 현지지도를 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김 위원장의 방문이 이례적이냐는 질문에는 "과거 사례와 오늘 것을 제가 공개적으로 비교하면서 평가하고 언급해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앞서,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김정은 동지께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의 큰물(홍수) 피해 상황을 현지에서 료해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국무위원장 명의 식량 등 사실상 전쟁 대비용인 예비물자까지 쓰도록 지원하게 했다고 전했다.

이 보도의 의도가 우리 정부에 대한 지원요청으로 보이냐는 질문엔 "기본적으로 자연재해 등 비정치적인 분야에서의 인도적인 협력은 일관되게 추진한다는 입장"이라며 "현재로서는 북한의 수해피해에 대해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원론적인 답을 했다.

한편, 최근 교추협을 통해 북한에 1000만 달러 인도적지원과 관련 "북한 당국의 국경봉쇄 및 이동제한 조치로 물론 현시점에서 유엔 세계식량기구(WFP)의 북한의 사업에 원활한 추진이 어려운 측면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다만, 정부는 봉쇄조치가 완화되는 시점에 사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지금 사업 준비기간을 고려해서 현시점에 공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여 결정을 하고 송금하고 국제사회에서 물자 조달 등 북한 수혜자에게 공급되기까지 프로세스를 고려하면 현 시점에서 공여가 필요하다"면서 "일부 WFP 직원들은 입국 대기 중이며 북한 당국과 WFP 평양사무소가 통상적 수준의 소통과 협의를 원활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