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지원 결정… "1000만 달러 인도적 지원"
입력: 2020.08.06 17:08 / 수정: 2020.08.06 17:08
정부가 세계식량기구(WFP)를 통한 1000만 달러(한화 119억원)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세계식량기구(WFP)를 통한 1000만 달러(한화 119억원)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영유아·여성 인도적 상황 개선에 기여"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정부가 세계식량기구(WFP)를 통한 1000만 달러(한화 119억원)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다. 현금 공여 방식으로 지원되는 1000만 달러는 이르면 다음주 WFP로 송금될 예정이다. 북한 영유아·임산부 등 영양 취약계층이 주요 수혜 대상자다.

정부는 6일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남북협력기금으로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1000만 달러를 지원하는 안을 심의·의결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대면회의를 열고 ‘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공여는 지난 6월 의결이 추진됐지만,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비판과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여태 보류된 바 있다.

이번 지원은 WFP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통일부는 영유아와 여성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 기여한다는 판단으로 지원키로 결정했다. 이 장관은 이번 결정에 대해 "WFP가 코로나19 등으로 국제사회의 지원이 저조한 가운데 연초부터 우리 정부에 지속적으로 공여를 요청해왔다"며 "이번 결정은 인도적 사안도 정치군사적 상황과 연계하는 단기적이고 좁은 시야에서 벗어나 인도적 협력은 긴 호흡으로 일관되게 추진한다는 원칙을 확고하게 이행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 지원은 WFP가 북한 내 7세 미만 영유아와 여성의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북한과 합의해 추진하는 사업에 정부가 일정 부분 공여하는 형태다.

북한 9개도 60개군 내 보육원·유치원 등의 영유아와 임신·수유부를 대상으로 영양강화식품 약 9000t을 지원하는 '영양지원사업'과 취로사업에 참가한 북한주민 2만6500명에게 옥수수·콩·식용유 3600t을 제공하는 '식량자원' 사업 등이다. 1000만 달러 중 800만 달러는 영양지원사업에, 나머지 200만 달러는 취로사업을 통한 식량자원 사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취로사업을 통한 식량지원은 정부가 처음 지원하는 사업 형태로, 재난·재해 방지를 위해 농촌 기반시설 구축·복구 사업에 참여하는 북한 주민에게 노동의 대가로 식량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일종의 공공근로사업인 셈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취로사업 참여 대상으로는 여성이 세대주이고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세대원인 주민이 우선 선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