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vs 통합당, 지지율 0.8%P차 초박빙…부동산 영향?
입력: 2020.08.06 11:20 / 수정: 2020.08.06 11:20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지지율이 0.8%포인트 차로 초박빙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 제공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지지율이 0.8%포인트 차로 초박빙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 제공

'30대' '진보층' 민심 민주당에 등돌려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지지율이 1%포인트 이내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집값 불안정에 대한 정부·여당 책임론이 지지율에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3~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5%포인트)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35.6%, 통합당은 34.8%로 나타났다.

지난주 대비 민주당 지지율은 2.7%포인트 떨어졌고, 통합당 지지율은 3.1%포인트가 오르며 두 당의 지지율 격차가 0.8%포인트로 오차 범위 이내로 들어왔다. 통합당 창당 이래 최소 격차다. 이전 최소 격차는 4월 3주차 조사에서 기록한 4.3%포인트였다.

민주당 지지율은 광주·전라에서 3.8%포인트, 50대에서 3.8%포인트 상승했지만 대구·경북(13.3% 포인트), 부산·경남(6.0%포인트), 경기·인천(5.2%포인트)에서 5% 이상 크게 하락했다. 특히 전통적 지지기반인 여성(3.4%포인트)과 30대(10.1%포인트), 진보층(7.3%포인트)에서 하락 폭이 두드러졌다.

통합당은 창당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민주당이 부동산 입법을 마무리하고 정부가 관련 대책을 내놓은 다음 날인 5일에는 일간 지지율에서 36.0%를 기록해 민주당(34.3%)을 앞서기도 했다.

이 같은 양당 지지율 변화는 정부의 부동산 대책 혼선에 따른 잡음과 민주당의 7월 임시국회 부동산 입법 과정 강행,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에 대한 부정 여론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 조사 때보다 1.9%포인트 하락한 44.5%였다.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51.6%) 차이는 7.1%포인트로 오차 범위 밖이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unon8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