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영훈·김부겸' 논란에 "사회가 거꾸로…아직도 연좌제?"
입력: 2020.08.04 14:29 / 수정: 2020.08.04 14:29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4일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큰 처남이라는 이유로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터넷 상에서 공격을 받자 친문 성향 네티즌을 비판했다. /배정한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4일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큰 처남이라는 이유로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터넷 상에서 공격을 받자 친문 성향 네티즌을 비판했다. /배정한 기자

"아내의 오빠가 아니라 친형이라도 문제 안돼"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4일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큰 처남이라는 이유로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터넷 상에서 공격을 받자 "아직도 연좌제가 남아 있나"라며 친문 성향 네티즌을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영훈 교수가 아내의 오빠가 아니라 자신의 친형이라 하더라도, 대체 이게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적었다.

진 전 교수는 "아마도 다른 후보측 지지자들이 이 문제로 김부겸 후보에게 네거티브 공세를 펼치는 모양"이라며 "민주주의 사회에서 한 사람은 개인으로서 오직 자신의 생각과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만 책임을 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이 3족을 멸하던 조선시대도 아니고 21세기에 3공, 5공 시절의 연좌제를 부활시켜서 대체 뭐 하겠다는 건지. 편만 다르지 멘탈리티는 똑같다"며 "사회가 거꾸로 돌아가고 있다"고 혀를 찼다.

앞서 김 전 의원의 부인이자 이 전 교수의 동생인 이유미 씨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부디 정치인 김부겸이 걸어온 길을 살펴봐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이 씨는 "오직 남편이 하는 정치가 올바르다 믿고 뒷바라지해 왔다"며 "그런데 이제 와, 저의 친정 오빠로 인해 곤혹스런 처지를 당하니 제가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고도 했다.

이 전 교수는 최근 '반일 종족주의'를 출간하며 이른바 친일 논란의 중심에 선 인물이다. 1970년대 서울대 경제학과 재학 시절 김문수 전 경기도 지사와 김근태 전 열리우리당 의장과도 막역했던 사이로 함께 민주화 운동을 했지만 이후 보수성향의 뉴라이트 계열 학자로 전향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