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T 체크] "월세 산다"윤준병, 지역구 정읍에 '보증금 3000만·월 50만' 거주
입력: 2020.08.03 10:26 / 수정: 2020.08.03 10:27
전북 정읍·고창을 지역구로 둔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세 소멸현상을 두고 목소리를 낸 가운데 정읍 소재의 한 아파트에 월세로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팩트 DB
전북 정읍·고창을 지역구로 둔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세 소멸현상을 두고 목소리를 낸 가운데 정읍 소재의 한 아파트에 월세로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팩트 DB

정읍 월세 외 서울 구기동 연립주택·마포 공덕동 오피스텔 보유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는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다주택자이며, 주택을 갖고 지역구(전북 정읍) 활동을 위해 '월세'를 사는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윤 의원 측 지역구 사무실 관계자는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저희 사무실 바로 앞에 영무예다음이라는 아파트가 있다. (의원이) 그 아파트에 거주하신다"고 확인했다.

'월세로 살고 있나'란 물음에 "네, 맞다"고 답했다. 부동산 공시 사이트에 게재된 영무예다음 월세 매물가는 보증금 3000만 원, 월 50만 원에서 70만 원에 거래되고 있었다. 이곳은 정읍시 내에 새로 지은 아파트 브랜드로, 정읍 연지동 중산층이 가장 많이 사는 지역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윤 의원은 실거주 목적의 서울 구기동 연립주택과 마포 공덕동에 오피스텔을 보유하고 있는 다주택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윤 의원은 임대차 법안 처리를 비판한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을 비판하면서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은 나쁜 현상이 아니"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지난 2일 "전세제도는 소득수준이 증가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소멸되는 운명을 지닌 제도"라며 "국민 누구나 월세 사는 세상이 다가온다. 나쁜 현상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세 소멸을 우려하는 여론에 대해 "이분들의 의식수준이 과거 개발시대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고도 지적했다.

윤준병 의원이 한 누리꾼의 질문에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고 답했다. / SNS 갈무리
윤준병 의원이 한 누리꾼의 질문에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고 답했다. / SNS 갈무리

이를 두고 SNS상에서 논란이 불거졌고, 3일 새벽 윤 의원은 "본인은 월세살고 계신가요?"라는 물음에 "월세 생활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며 답글을 달았다.

윤 의원은 "저는 집을 투기나 투자의 대상으로 생각하지 않았다"며 "아파트 투기없이 30년 넘게 북한산 자락의 연립주택에서 실거주의 목적으로 살아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의원의 페이스북 글에 수많은 댓글이 달리고 있는 가운데 윤 의원은 전세가 소멸되고 있는 상황을 대변하는 기사 링크 등을 공유하며 대응하고 있다.

윤 의원 관련 기사 댓글 중 한 누리꾼은 "월세를 '체험', '실천'한다는 저 시각자체부터가 글러먹었다"며 "월세는 불가피하고도 고통스러운 선택이자 현실을 만들어놨는데 여기에 한가하게 '체험'이니 '실천'이니 하면서 받아치기 한다는 게 참 가증스럽기 짝이 없는 노릇이다. 월세는 체험형 예능 프로그램이 아니다"라고 적기도 했다.


moon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