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전환은 정상' 윤준병에…원희룡 "한마디로 무식한 소리"
입력: 2020.08.02 20:00 / 수정: 2020.08.02 20:00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월세로 전환되는 것이 나쁜 현상은 아니다라는 발언을 두고 무식한 소리라며 비판에 나섰다. /김세정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월세로 전환되는 것이 나쁜 현상은 아니다"라는 발언을 두고 무식한 소리라며 비판에 나섰다. /김세정 기자

"자신 있다면 윤희숙 의원과 TV 토론하라" 제안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월세로 전환되는 것이 나쁜 현상은 아니다"라는 발언을 두고 무식한 소리라며 비판에 나섰다.

미래통합당 소속의 원 지사는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동산의 화약고 서울시에서 공무원 생활을 한 윤준병 의원이 이런 상황을 모른다는 게 이해 가지 않는다"며 "당장 전세로 사는 것과 월세를 내는 것의 이자 차이를 모른다는 고백"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완만하게 월세가 대세로 돼가는 것과 민주당이 무모한 배짱으로 밀어붙인 정책 때문에 전세 매물이 끊겨서 졸지에 월세로 넘어가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라며 "한마디로 무식한 소리"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준병 의원에게 "그렇게 자신 있으면 우리 당 윤희숙 의원과 TV 토론을 해볼 것을 제안한다"며 "누가 시장을 더 잘 알고, 누가 정책을 더 잘 아는 전문가인지 국민의 판단에 맡겨보자"고 했다.

앞서 1일 윤준병 의원은 윤희숙 통합당 의원의 '부동산 연설'을 두고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이 나쁜 현상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전세가 우리나라에서 운영되는 독특한 제도이기는 하지만, 소득 수준이 증가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소멸될 운명을 지닌 제도"라며 "누구나 월세 사는 세상이 온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원 지사는 "윤희숙 의원의 발언에 왜 사람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일까 생각해봤다"며 "그 발언이 지극히 합리적이고, 현실적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정부·여당이 '이번에는 우리끼리 단독으로 처리했지만, 윤희숙 의원 등 야당의 우려도 잘 감안할테니 후속 보완 조치를 같이 논의해보자'고 반응할 줄 알았다"고 언급했다.

원 지사는 박범계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원 지사는 "여당 중진 의원은 강북 집을 전세로 주고 지역구에서 전세 사는 윤희숙 의원을 향해 '가짜 임차인'이라고 화살을 날렸다"며 "메신저를 공격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메신저 공격수 박범계 의원은 보유 부동산이 상당하더라"며 "'상속받은 게 있는데 처분 중이다'라는 대답을 들었다. 청와대 비서실장, 수석, 장관 등에게서 많이 들은 익숙한 소리"라고 비판했다.

sejungkim@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