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농촌 인력난, 외국인 근로자 체류기간 연장 추진"
입력: 2020.07.29 10:01 / 수정: 2020.07.29 10:01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중대본 회의에서 외국인 근로자들의 체류기간을 연장해 농촌 등지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임세준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중대본 회의에서 "외국인 근로자들의 체류기간을 연장해 농촌 등지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임세준 기자

"항만방역 강화, 외국인 유학생 분산입국 유도"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외국인 근로자들의 체류기간을 연장해 농촌 등지에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8월 수확철을 앞둔 농촌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일손이 많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체류기간을 연장받은 외국인 근로자가 계절근로 일자리를 얻게 되면 농촌 현장의 인력난 해소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체류 기간이 만료된 외국인 근로자가 본국 봉쇄나 항공편 결항으로 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에 저해 있기다 하다"고 했다.

정 총리는 러시아 선박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선 "항만방역을 보다 강화하겠다"며 "앞으로는 러시아 및 방역강화 대상국가에서 출항하는 선박의 선원은 국내 입항시 유전자증폭(PCR)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강화된 방역조치가 항만 현장에서 제대로 시행될 수 있도록 검역소와 관계기관은 빈틈없는 협업체계를 갖추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2학기 개강을 앞두고 5만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이 입국할 것으로 예상돼 이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며 "정부는 신속한 진단검사, 충분한 격리시설 확보 등을 미리 준비하고 비자발급 및 항공편 조정 등을 통해 외국인 유학생의 분산입국을 유도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지난 주 우리 건설근로자 293명이 이라크에서 무사히 귀국했다"며 "이번 주에는 추가로 70여명의 근로자를 모셔올 예정이다. 외교부, 국토부 등 관계부처에서는 지난 주의 경험을 참고해 이번 주에 귀국하시는 근로자들에게도 이송과 치료, 생활지원 등에 있어서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지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