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남북관계 풀 수 있다면 특사로 평양 방문할 것"
입력: 2020.07.23 16:04 / 수정: 2020.07.23 16:04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남북관계에 도움이된다면 특사로 평양을 방문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국회=배정한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남북관계에 도움이된다면 특사로 평양을 방문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국회=배정한 기자

연락사무소 폭파 배상질문엔 "대표부 격상해 전진하겠다"

[더팩트ㅣ국회=박재우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인사청문회에서 "남북관계를 푸는 데 도움이 된다면 특사로서 평양을 방문하는 것을 100번이라도 주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의 "특사로서 평양을 방문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특사로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면 가장 먼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무엇을 제안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전면적인 대화 복원을 제안하고 싶다"면서 "그리고 즉각적인 인도적지원 재개를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신뢰가 회복된다면 그동안 남북 간에 합의하고 약속한 부분에 대해 이행하는 과정으로 지체없이 들어가겠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북미관계 개선을 위해서 김 위원장에게 무엇을 제안하고 싶느냐는 질문에는 "전부를 얻지 못하더라도 70~80%의 부분을 얻고 북미관계 개선해나가는 것을 제안하고 싶다"면서 "미국에게도 마찬가지다. 지금 이 시점을 놓치면 북미관계 개선의 전략적 타이밍을 놓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배상을 받아낼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엔 "엄중하게 항의하는 정치행위와 막혀있는 남북관계를 풀어내는 행위는 충돌할 수 있다"며 "이를 연락소 단계에서 대표부 단계로 전진하면서 뛰어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수도 평양에 대표부를 설치하고, 신의주, 나진, 선봉 등에 교역대표부와 무역대표부를 확장하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 도중에 책임 손해배상 문제의 해법을 찾을 수 있다고 부연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