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바꾼 이재명에 원희룡 "우린 환청 들은건가"
입력: 2020.07.23 08:54 / 수정: 2020.07.23 08:54
원희룡 제주지사는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고 한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판했다. 사진은 원 지사(왼쪽)와 이 지사. /더팩트 DB
원희룡 제주지사는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고 한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판했다. 사진은 원 지사(왼쪽)와 이 지사. /더팩트 DB

원 지사 "정치적 이익 위해 눈 하나 까딱 않고 말 바꿔"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는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고 한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그럼 우린 환청을 들은 거냐"고 비꼬았다.

원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틀 만에 정치적 이익을 위해 눈 하나 까딱하지 않고 말을 바꿨다"며 "국민을 바보로 아느냐"며 이같이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재명 지사는 세 가지 큰 잘못을 했다"며 "첫째, 말을 바꿨다. 둘째, '중대한 잘못이 있다'는 것을 전제로 한 것인데 중대한 잘못이 없다면 책임질 일도 없다고 했다. 셋째, '적폐 세력의 귀환을 허용하면 안 된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말 바꾼 거야 세상이 다 아는 일"이라며 "중대한 잘못이 없다고 한 건 명백히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적폐세력의 귀환을 허용하면 안 된다니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어떻게 이렇게 뻔뻔할 수 있느냐"며 "노무현은 원칙 있는 패배가 승리보다 낫다고 했는데 이재명은 원칙 없는 패배의 길을 택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0일 CBS라디오 인터뷰 등에서 "(민주당이) 아프고 손실이 크더라도 약속을 지키는 게 맞다"며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이 지사는 "당헌·당규에 '중대한 비리 혐의로 이렇게 될 경우 공천하지 않겠다'고 써놨다"며 "그러면 지켜야 한다. 이걸 중대 비리가 아니라고 할 수 없다"고도 했다.

이 발언은 민주당 소속인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잇따라 성추행 의혹에 연루된 데 대해 당이 책임을 지고 후보를 내서는 안 된다는 취지로 해석됐다.

논란이 이어지자 이 지사는 이틀 뒤인 전날(22일) 자신의 SNS에 "저는 서울 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는 글을 올려 말 바꾸기를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 지사는 "당규를 통한 대국민 약속은 지켜져야 하지만 약속 파기가 불가피하다면 형식적 원칙에 매달려서도 안 된다"면서도 "다만 이 경우 약속을 어길 수밖에 없는 사정을 국민들께 석고대죄하는 자세로 설명드리고 사죄하며 당원의 총의로 규정을 개정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