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무성 "폼페이오 반중 발언 규탄"
입력: 2020.07.15 14:52 / 수정: 2020.07.15 14:52
북한 외무성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남중국해 관련 발언을 놓고 비판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워싱턴D.C. 소재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는 모습. /워싱턴=AP·뉴시스
북한 외무성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남중국해 관련 발언을 놓고 비판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워싱턴D.C. 소재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는 모습. /워싱턴=AP·뉴시스

"폼페이오 소음공해 일으키지 말아야 할 것"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북한 외무성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남중국해 관련 발언을 놓고 "위험천만한 반중국발언들을 준절히 규탄한다"고 힐난했다.

15일 조선중앙통신은 외무성 대변인과의 문답 형식의 인터뷰를 통해 "아시아 나라도 아닌 대양건너에 있는 국가가 중국남해문제를 거들면서 횡설수설하다못해 이를 중국공산당과 결부시켜 험담한것은 대단히 불순한 발상"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은 불법"이라고 말한 바 있다.

외무성 대변인은 "최근에 들어와 폼페오가 중국을 향해 던지는 수다한 발언들을 자세히 뜯어보면 그가 무엇을 기도하고있는지 알고도 남음이 있다"면서 "중국공산당을 심히 우롱하고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심지어는 미국내에서 한창인 인종차별항의시위까지도 중국공산당이 체제정당화에 악용한다는 랑설까지 류포시킬 정도로 중국공산당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을 만천하에 드러내놓았다"면서 "폼페오가 벌어지는 모든것을 중국공산당과 련계시키며 무작정 헐뜯는 리유에 대하여 이렇게도 분석해볼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것은 첫째로 중국공산당에 대한 중국인민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둘째로 중국공산당의 국제적영상을 훼손하며 셋째로,중국을 안팎으로 계속 괴롭혀 눌러버리자는 것"이라고 배경에 대해 추측했다.

대변인은 "중국을 바라보는 꺼꾸로 된 병적시각으로 폼페오가 로동당이 령도하는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를 대하고있다는것은 이미 여러 기회들에 포착됐다"면서 "폼페오가 공산당과 그가 령도하는 사회주의제도를 악의에 차서 헐뜯을수록 중국공산당의 불패성과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만을 더욱 부각시켜줄 뿐"이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폼페이오는 남의 일에 때없이 간참하면서 여론을 혼탁시키며 소음공해를 일으키지 말아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