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사령관, 故 백선엽 장군에 "국가의 보물"
입력: 2020.07.11 17:31 / 수정: 2020.07.11 17:31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전날 별세한 백선엽 장군의 죽음을 애도하는 성명을 냈다. /이선화 기자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전날 별세한 백선엽 장군의 죽음을 애도하는 성명을 냈다. /이선화 기자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 애도 성명…해리스 주한 미 대사도 애도글

[더팩트|이민주 기자]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전날 별세한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예비역 대장)의 죽음에 애도를 표했다.

11일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애도 성명을 내고 "주한미군을 대표해 백 장군 가족과 친구에게 진심 어린 애도와 위로를 표한다"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백 장군은 종종 주한미군을 방문해 한국전쟁과 군인으로서 경험을 이야기했다"며 "백 장군은 오늘날 한미동맹을 구체화하는데 믿을 수 없는 공헌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6·25전쟁 당시 군인으로 복무하고, 한국군 최초 4성 장군으로 육군참모총장까지 한 백 장군은 영웅"이라며 덧붙였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해리스 대사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지난 2018년 백 장군 생일파티 당시의 사진을 게재하며 "한국 최초 4성 장군에 올랐던 백선엽 육군 예비역 대장의 지난 밤 별세 소식에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트위터 계정이 애도글을 올리고 백 장군이 그리울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 트위터 캡처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트위터 계정이 애도글을 올리고 "백 장군이 그리울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 트위터 캡처

이어 "지도자이자 애국자이며 정치가였던 백 장군은 현대 한미 동맥 구축을 주도했으며 '조국이 없으면 나도 없다'는 말을 남겼다"며 "유족 분들께 깊은 위로를 전하며 백 장군님이 그리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백 장군은 전날(10일) 오후 11시 향년 100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백 장군은 지난 1920년 평남 강서에서 태어나 1941년 민주군관학교를 졸업한 뒤 일본 괴뢰국인 만주군에서 소위로 임관했다.

해방 이후에는 국군에 입대해 활약했다. 국군 제5연대장과 육군본부 정보국장을 지냈으며, 1950년에는 개성을 관할로 하는 1사단장으로 부임했다.

6·25 전투에도 참여해 큰 공을 세웠다. 백 장군은 다부동 전투와 38선 돌파 작전 등 결정적인 전투를 지휘했다.

백 장군의 유족은 부인 노인숙 씨와 아들 남혁·남흥 씨, 딸 남희·남순 씨며,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5일 오전 7시다. 장지는 대전 현충원이다.

minju@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