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북 러시아 대사 "김정은 와병설, 근거 없는 소문"
입력: 2020.06.30 09:26 / 수정: 2020.06.30 09:26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와병설에 대해 아무런 근거가 없는 소문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마체고라 대사(왼쪽)와 임천일 북한 외무성 부상. /마체고라 대사 페이스북 갈무리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와병설'에 대해 "아무런 근거가 없는 소문"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마체고라 대사(왼쪽)와 임천일 북한 외무성 부상. /마체고라 대사 페이스북 갈무리

"김여정 후계자수업 아냐"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29일(현지 시각)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와병설'에 대해 "아무런 근거가 없는 소문"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이날 러시아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대중 앞에 덜 나타나고 있지만 그는 결정을 내리고 있고, 그의 지시는 보도되고 있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북한은 이전처럼 정상적인 업무체제에서 작동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북한이 현재 남한과의 관계개선 실패 이후 발생한 상황을 평가하는 과정에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작년 12월 북한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면 돌파'라는 새로운 정치 노선을 정했다면서 "앞으로 오랜 기간 제재 압박을 받으며 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새로운 시대를 위해 경제, 정치, 사회적인 면에서 준비가 필요하다"며 북한은 지금 "국가가 취해야 할 구체적인 행동 분야를 재고하는 과정에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전면에 나서 후계자 수업을 하고 있다는 소문에 대해 "김여정을 비상사태에 대비해 (국가지도자로) 준비시키고 있다고 믿을만한 근거는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김여정은 아직 상당히 젊지만 정치적, 대외정책 경험을 쌓았다"며 "그녀는 이제 높은 수준의 국가 활동가라고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이 전부"라고 일축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