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민주당이 어쩌다…안타깝다"
입력: 2020.06.30 07:00 / 수정: 2020.06.30 07:00
패스트트랙 당시 당론과 다른 투표를 해 징계를 받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재심 중 입장을 밝혔다. /더팩트 DB
패스트트랙 당시 당론과 다른 투표를 해 징계를 받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재심 중 입장을 밝혔다. /더팩트 DB

"징계 부당성 이야기할 것"

[더팩트|문혜현 기자]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29일 "활발한 토론과 비판정신을 강점으로 하던 민주당이 어쩌다 이런 모습이 됐는지 너무나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윤리심판원 재심에 출석하던 중 기자들과 만나 당의 징계 처분에 대한 입장을 일부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당론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에 기권표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최근 당 경고 처분을 받은 뒤 재심을 청구했다.

그는 "국회의원이 양심과 소신에 따라 한 표결을 이유로 징계하는 것은 헌법 정신에 반하는 일"이라며 "강력하게 징계의 부당성을 얘기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개인이 징계를 받을지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정말 중요하고 상징적 문제가 걸려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 등은 금 전 의원의 징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재심결과는 당초 이날 나올 것으로 알려졌으나 당 안팎 목소리가 이어지는 만큼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moon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