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일본, 군함도 역사왜곡...유네스코에 강력 조치 촉구"
입력: 2020.06.29 10:05 / 수정: 2020.06.29 10:05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양학부 교수가 유네스코에 산업유산정보센터(군함도 전시관)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우편물을 보냈다. 사진은 서 교수가 지난해 4월 14일 미이케 탄광 정문에서 강제징용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양학부 교수가 유네스코에 산업유산정보센터(군함도 전시관)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우편물을 보냈다. 사진은 서 교수가 지난해 4월 14일 미이케 탄광 정문에서 강제징용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군함도 전시관 비판 잇따라...호사카 유지 "유리한 강제징용 판결 목적...정치적 의도"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유네스코에 최근 일본 정부가 도쿄 신주쿠에 개관한 산업유산정보센터(군함도 전시관)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우편물을 보냈다. 그간 민족주의적인 관점에서 일본의 역사왜곡을 비판해 온 것과 같은 맥락이다.

29일 서 교수에 따르면 최근 일본 정부는 도쿄 신주쿠에 산업유산정보센터를 개관해 일반인들에게 공개했다.

이 센터는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가 발생한 대표적인 장소인 하시마(端島·'군함도') 탄광을 소개하면서 징용 피해 자체를 부정하는 듯한 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당시 탄광에서 한반도 출신자에 대한 차별이 없었다는 전 주민들의 증언 등도 소개됐다. 일제강점기에 조선인 노동자들을 징용한 것은 국제법에 따라 정당하다고 주장하면서 조선인도 일본국적이니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논리다.

이에 서 교수는 서 교수는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과 21개국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위원 등에 일본이 2015년에 약속한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지 않다는 등의 내용을 담은 편지를 보내 항의했다.

서 교수는 서한에서 "2015년 등재 당시 일본 측 유네스코 대사가 '1940년대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과 다른 국민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노역을 했다'고 인정했음에도 역사왜곡을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올바르게 역사를 수정하지 않는다면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권위는 떨어질 수밖에 없으니 세계유산위원회가 강력한 후속 조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편물에는 서 교수가 지난 5년간 군함도, 다카시마 탄광, 미이케 탄광 등을 직접 답사하며 확보한 사진 자료 등도 포함됐다.

일련의 사태와 관련해 한일 관계 전문가인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 역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호사카 교수는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외교 전문지 '더 디플러맷'(The Diplomat)에 게재한 칼럼에서 "일본은 하시마 섬에서 심하게 차별을 받았다는 수많은 조선인들의 증언을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호사카 교수는 "일제강점기 조선인들은 일본 국적을 가졌을 뿐, 일본인과 같은 법적 대우를 받지 못했다"며 "현재 한일 간 대립되고 있는 강제징용 판결 문제를 일본 측에 유리하게 만들 목적으로 이번 정보센터를 개관한 것이 아닌가 싶다"고 비판했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