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대남전단살포·확성기설치 안타깝게 생각"
입력: 2020.06.23 11:24 / 수정: 2020.06.23 11:24
통일부가 23일 대남 전단살포와 대남 확성기 등으로 인해 4.27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내용이 위반돼 가는 모습들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통일부가 23일 "대남 전단살포와 대남 확성기 등으로 인해 4.27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내용이 위반돼 가는 모습들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北 확성기 재설치시 판문점선언 위반"

[더팩트ㅣ통일부=박재우 기자] 통일부가 23일 "대남 전단살포와 대남 확성기 등으로 인해 4.27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내용이 위반돼 가는 모습들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하루빨리 서로 비생산적인 적대행위를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서 남과 북이 머리 맞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북한이 22일 판문점선언 후 철거한 대남 확성기를 전방 지역에 재설치하는 정황이 국방부를 통해 파악됐다.

북한의 확성기 재설치에 대해 당국자는 "남과 북은 18년 판문점선언에서 군사분계선 일대의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며 "만약 확성기가 설치된다면 이 조항 위반이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확성기 설치 자체를 판문점선언 위반으로 보는지 여부에 대해 당국자는 "확성기의 용도를 생각하면, 확성기를 재설치하는 것은 위반으로 가는 길로 볼 수 있다"며 "바람직한 일로 볼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만약 확성기 방송을 시작한다면 정부는 심히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다만 아직은 그런 예고 행동만 있고 실시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예상을 해 유감을 표명하는 건 아니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대북전단을 22일 살포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현재 이 운동단체가 살포를 주장하고 있는 지점과 행위에 대해 경찰이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라며 "통일부도 사실관계 확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jaewoopa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