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연락사무소 폭파' 민주당 "北에 강한 유감"
입력: 2020.06.16 18:49 / 수정: 2020.06.16 18:49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의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관련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강력 대응을 위한 초당적 협력도 열려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에서 세번째)와 더불어민주당 외교통일위원회 위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긴급회의를 여는 모습. /국회=이선화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의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관련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강력 대응을 위한 초당적 협력도 열려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에서 세번째)와 더불어민주당 외교통일위원회 위원들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긴급회의를 여는 모습. /국회=이선화 기자

민주당 "강력 대응…초당적 협력 가능"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대북 전단 살포 이후 강경 발언을 쏟아내온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자 여당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강력 대응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같이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향후 여당과 정부가 대북 정책을 대대적으로 전환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연락사무소 폭파 소식이 전해진 후 김태년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진성준 전략기획위원장 등 핵심 당직자들을 불러 긴급 회의에 돌입하고, 이어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불러 약 30여분간 비공개 긴급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현 상황에 대한 대략적인 내용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훈식 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 같은 행위를 벌이는 것은 남북관계의 큰 위협일 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에도 큰 장애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사건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당과 정부는 긴밀하면서도 강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이 같은 이례적인 당 대표 주재 긴급 회의 소집 배경에 대해 "긴급한 사안이라고 판단했기에 당연히 소집해야 한다.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는 것"이라며 "(같은 시간 회의를 주재한) 청와대와 따로 교감했던 건 아니다"라고 했다.

민주당은 강력 대응을 위해 야당과 규탄 결의문 채택 등 초당적 협력도 열려 있다는 방침을 밝혔다. 강 대변인은 강력대응의 구체적인 방향과 내용에 대해 "이후 그런 논의를 구체적으로 말할 수 있을 때가 올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의 초당적 대응 방안 제안에 대해 "저희는 언제든 초당적 입장에 대해 같이 할 수 있다"고 했다. 국회 차원의 규탄 결의문 채택 등에 대해서도 "이후 야당과 모든 가능성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하 의원은 연락사무소 폭파 소식 이후 페이스북에 "김여정의 말 폭탄이 현실화된 이상 정치권도 북한의 위협에 대한 새롭고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 연락사무소 폭파와 함께 기존의 유화적이고 굴종적인 대북정책도 함께 폭파된 것"이라며 "새로운 초당적 대북정책이 수립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야 영수회담 등을 제안했다.

남북 관계가 급변하면서 나머지 국회 상임위의 조속한 구성에 대한 압박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도중 북한의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 완파 소식을 접한 뒤 급히 회의장을 나서고 있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국회=배정한 기자
남북 관계가 급변하면서 나머지 국회 상임위의 조속한 구성에 대한 압박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도중 북한의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 완파 소식을 접한 뒤 급히 회의장을 나서고 있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국회=배정한 기자

다만 민주당은 이번 연락사무소 폭파 계기 정부 여당의 대북 정책 전환 방침은 아직까지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강 대변인은 이날 긴급회의 성격이 대북 정책 전환 논의였는지에 대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21대 총선 이후 당 지도부 중심으로 거론했던 4·15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동의안이나 민주당 중진 의원 다수가 참여한 종전선언 촉구 결의문 등에 대해선 "답변하는 게 적절치 않다"며 말을 아꼈다. 대북특사 파견 논의도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여당의 상임위 강제 배분으로 국회 보이콧을 이어가고 있는 통합당으로선 부담감이 갈수록 커질 것으로 보인다. 강 대변인은 "(대북 대응 관련) 이후 야당과 논의할 모든 가능성을 논의할 것"이라며 "현재 국회를 빨리 정상화 시켜서 논의하는 건 저희도 원하는 바다. 야당도 같이 논의했으면 좋겠다. 구체적인 대북 대응 방안은 원내 중심으로 논의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17일로 예정된 외교안보특위를 이날 오후 5시께로 앞당기며 현안에 논의했지만 여전히 보이콧 해제는 논외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unon8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