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키트 제품명 '독도'로"…靑 "업체가 결정할 사안"
입력: 2020.05.25 16:19 / 수정: 2020.05.25 16:19
청와대는 25일 수출하는 진단키트 제품명을 독도로 해 달라고 한 국민청원에 대해 정부가 개입할 수 없는 민간 자율영역이라고 답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청와대는 25일 수출하는 진단키트 제품명을 '독도'로 해 달라고 한 국민청원에 대해 "정부가 개입할 수 없는 민간 자율영역"이라고 답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제사회 올바른 '독도' 인식 위해 노력해주는 국민께 감사"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청와대는 25일 수출하는 진단키트 제품명을 '독도'로 해 달라고 한 국민청원에 대해 개별 업체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안이라고 답했다.

정동일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은 이날 오후 청와대 소셜라이브 등을 통해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의 명칭은 해당 키트를 개발·제조·수출하는 개별 업체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안"이라며 "정부가 개입할 수 없는 민간 자율영역"이라고 말했다.

해당 청원인은 세계 각국에서 우리나라에 진단키트 제공 협조를 요청하고 있으니, 수출하는 진단키트 제품명을 '독도'로 해 달라고 청원했다. 진단키트가 '독도'라는 이름으로 수출되면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거라는 기대에서다. 본 청원에는 38만5617명의 국민이 동의했다.

한국은 지난 1월 민관 협력을 통해 코로나19를 빠르게 진단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개발했다. 이후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한국산 진단키트에 대해 많은 국가에서 관심을 보였으며, 그 결과 국산 진단키트는 세계 여러 나라에 수출되고 있다.

정부는 독도에 대한 국제사회의 올바른 인식을 제고하고 일본 주장의 부당성과 허구성을 지적하기 위해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 등과 협력해 △다국어 홍보자료를 제작 활용하고 △외국 정부 관계자, 언론, 학계를 대상으로 우리 영토주권을 홍보하는 등 다각적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정 비서관은 설명했다.

정 비서관은 "독도에 대한 국제사회의 올바른 인식을 위해 노력해 주시는 청원인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shincomb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