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민주당, 노무현 정신의 DNA 있는지 묻고 싶다"
입력: 2020.05.25 10:13 / 수정: 2020.05.25 10:1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5일 더불어민주당의 윤미향 당선자 대응과 관련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아마도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일갈하지 않았을까라고 비판했다. /배정한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5일 더불어민주당의 윤미향 당선자 대응과 관련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아마도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일갈하지 않았을까"라고 비판했다. /배정한 기자

安 "노무현, 윤미향 논란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일갈했을 것"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5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논란에 대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아마도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일갈하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토요일(23일)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였다"며 지난해 논란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윤 당선인을 싸잡아 비난했다.

그는 "그분이 살아 계셨다면 자기 진영과 지지자들로 자신들만의 무리를 지어 적대적 대결을 하는 지금의 정치 현실을 보고 뭐라고 하셨을지 궁금하다"면서 "노무현 대통령은 자신과 자기편에 너무나도 철저하고 엄격한 분"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고 노무현 대통령을 언급하면서 여당인 민주당도 함께 비판했다. 민주당이 논란을 대하는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시각을 내비친 것이다.

그는 "지금 여당은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이야기하지만, 먼저 진정한 노무현 정신의 DNA가 있는지 묻고 싶다"며 "관용과 통합의 정신은 실종되고 남에게는 엄격하지만, 스스로에게는 한없이 관대하고 객관적 진실에는 관심 없고 주관적 정의만을 내세우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보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근 여당이 보여주고 있는 태도와 모습은 노무현 대통령이 강조했던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과는 너무나 거리가 멀다. 지금 177석, 사실상 180석의 거대 여당이 보여주고 있는 인식과 태도가 계속된다면 반칙과 특권은 일상화되고 정의와 공정, 공동체의 건강성과 보편적 가치는 무너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순수한 열정으로 대한민국을 바꾸려 했던 노무현 정신의 계승자를 자처한다면 이제 조국에서 벗어나고, 윤미향 씨 문제도 조속히 바로잡아야 한다"면서 "정치권력을 이용해 한명숙 전 총리 재판의 실체적 진실을 뒤집으려는 시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민주당에 날을 세웠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